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룰 확정...현역 전원 당내경선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룰 확정...현역 전원 당내경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장-도의원 중도사퇴 시 30% 감점...10년 이내 음주 2회 공천자격 박탈

더불어민주당이 2020년 제21대 총선 공천심사 및 경선룰을 확정했다.

더불어민주당은 3일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공천심사 및 경선룰을 의결했다.

경선룰의 주요 골자는 현역 의원은 전원 당내 경선을 거쳐야 한다.

또한 선출직공직자(의원, 자치단체장 등)가 중도사퇴해 보궐선거를 야기하면 경선에서 30% 감산한다. 정치신인에겐 10~20% 가산점을 부여한다. 

당 총선공천제도기획단은 지난 3월20일부터 4월 25일까지 총 6차례에 걸친 회의를 통해 이 같은 안을 마련했고, 2차례의 최고위원회 간담회를 통해 결정했다.

권리당원 선거권 행사를 위한 권리행사 시행일은 2020년 2월1일로 정했다. 선거권은 올해 8월1일 이전 입당한 권리당원에게 부여된다. 단 2월1일에서 내년 1월 31일까지 1년간 당비를 6회 이상 납부한 당원이다. 

경선은 국민참여방식이다. 선거인단은 권리당원 50%와 국민안심번호선거인단 50%로 구성된다. 

공천심사 기준도 국민 눈높이에 맞췄다. 음주운전과 성범죄, 병역비리 등 공직선거후보자 자격 및 도덕성 기준 강화했다. 

음주운전은 선거일전 15년 이내 3회 이상, 최근 10년 이내 2회 이상 음준운전이 적발된 경우 부적격 처리한다. 

특히 '윤창호법'이 시행된 지난해 12월 18일부터 이후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경우 내년 총선 공천에선 원천 배제한다.

사회적 지탄을 받는 중대 비리에 관해서도 검증을 강화한다. △정체성 △기여도 △의정활동능력(전문성) △도덕성 △당선가능성 등을 종합 심사한다. 

관심을 모은 현역의원, 현역 자치단체장 등에 대한 '룰'도 정했다. 정치신인에건 공천심사 시에도 10~20% 범위 내에서 가산을 신설했다. 단수후보 선정 기준도 지난 선거보다 강화했다.

현역의원은 경선 원칙을 반드시 준수하도록 했다. 선출직공직자 평가 결과 하위 20%에 대한 감산도 10%에서 20%로 높였다. 

여성과 청년·장애인 등 정치참여 확대 및 당 기강을 확립도 꾀했다. 여성정치참여확대를 위해 공천심사 시에도 여성 가산점을 최대 25%까지 상향했다.

청년과 장애인 및 당에 특별한 공로가 있는 자에 대해선 공천 심사 시 가산 범위를 현행 최대 20%에서 25%로 상향했다.

선출직공직자가 중도 사퇴해 보궐선거를 야기하면 경선 감산점을 종전 10%에서 30%로 대폭 늘렸다. 경선 불복과 탈당, 제명징계 경력자의 경선 감산도 20%에서 25%로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1
도민 2019-05-08 12:50:32
자 두고 보면 알 일이니 ,,,, 경선? 그저 웃고 나갑니다
112.***.***.34

민주당 지지 2019-05-06 19:05:33
어린이날에 30대 가장이 7천만원 빚을 갚지못해 부인과 두 자녀와 자살한 슬픈 기사가 나왔다. 최저임금으로 중소기업에서 짤리고 생활고에 시달리다 온가족 자살을 택한것이다. 문재인이 소득주도성장이란 개뼉다구 정책으로 하위 1분위와 2분위 소득이 줄었다. 자영업자나 중소기업은 최저임금을 주지못해서 사람을 짜른다. 자살한 가장이 그사람이다. 반면에 장하성 조국등의 소득은 늘었고,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은 은행에서 10억원을 대출받아 재개발 로또복권을 샀다. 부자는 더 부자되고 가난한 사람은 자살하고, 이게 나라다운 나라냐?
78.***.***.116



한라산호랭이 2019-05-05 19:16:18
도의원 중도사퇴시 감점 30프로면 김경학. 김희현, 김태석 의원은 사실상 물건너간거 아닌가요?
공정한척 하면서 사실상 현역에게 유리하게 만들어 놨네요.. 제주는 사실상 현역이 다 공천 되게끔 됬네요..
119.***.***.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