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너지공사, 지방공기업 행안부 장관 표창
제주에너지공사, 지방공기업 행안부 장관 표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제주에너지공사. ⓒ제주의소리
제공=제주에너지공사. ⓒ제주의소리

제주에너지공사(사장 김태익)는 지난 3일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한 지방공기업 재정집행에 적극 참여한 실적을 인정받아, 2018년도 지방공기업 발전유공 균형집행 부문 행정안전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제주에너지공사는 지난 해 354억 원의 예산을 집행했다. 신속 집행 실적은 도내 공기업 중 1위, 전국 기타공사 38기관 중 4위를 기록했다. 재무 실적은 매출액 212억원(전년대비 6% 상승), 당기순이익 32억원(전년대비 41% 상승)을 달성했다. 과도한 예산 수립을 방지해 불용 예산은 전년 대비 약 78% 감소했다.

지난해 공공 주도 풍력 자원 개발 추진, 공유지 활용 약 500㎾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 준공 등으로 연간 약 10만4383㎿를 생산했다. 이는 도내 2만9200여가구에 공급하는 수준이다. 

취약 계층 에너지 지원, 신재생에너지 설치비용 지원, 동복·풍력발전단지 이익 공유화 등을 통해 연간 약 27억원(매출액의 약 13%)을 지역 사회에 환원했다. 

봉사활동 다각화를 통해 제주도 자원봉사 친화 기업으로 선정됐으며, 지난해 대한민국 신뢰 받는 혁신 대상 신재생에너지사업 부분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태익 사장은 “제주에너지공사는 도내 지방공기업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기 위해 전 임직원이 적극적인 사업 추진과 지역사회 환원에 힘쓰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