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자동차그룹 서열 2위 동풍(東風)이 제주 찾는 이유?
中자동차그룹 서열 2위 동풍(東風)이 제주 찾는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리보는 전기차엑스포] 동풍자동차, 전기차엑스포서 B2B
지난해 제주에서 열린 세계전기차협의회 총회.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지난해 제주에서 열린 세계전기차협의회 총회.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중국 자동차 그룹 서열 2위로 꼽히는 동풍(東風)자동차가 제주에 온다.
 
6일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8일부터 11일까지 제주에서 열리는 제6회 전기차엑스포에 중국 '동풍자동차'와 유통업체 '이야통그룹', 드론 관련 '이와트 테크놀로지'가 참여한다.
 
전기차엑스포 B2B 프로그램 참가를 위해서다. B2B는 기업간의 거래를 통칭하는 의미다. 
 
올해 전기차엑스포는 단순한 참관만을 위한 행사가 아니라 엑스포 현장에서 기업끼리 직접 거래를 맺을 수 있도록 B2B엑스포로 준비됐다.
 
또 영국과 중국, 필리핀, 베트남, 미얀마 자동차협회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하고, 홍콩의 '금룡 자동차 그룹(錦龍汽車集團)'이 참석한다.
 
미국 스마트 모빌리티 업체 '라임'과 국내 자율주행차 개발·제조 업체 'KAR'도 참가해 B2B에 나선다.
 
조직위는 성공적인 B2B를 위한 맞춤형 일대일 상담회와 네트워킹 만찬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기차엑스포 기간 제6회 세계전기차협의회 총회도 예정됐다.
 
미국과 멘타크, 독일, 영국, 오스크리아, 이스라엘, 중국, 홍콩, 베트남, 필리핀 등 30여개국 전기차 산업 대표단으로 구성된 세계전기차협회에는 매년 제주에서 열리는 전기차엑스포에서 총회를 열고 있다.
 
또 중국 전기차 100인회와 일본전기차보급협회, 아세안 10개국 EV포럼도 예정됐다.
 
김대환 조직위원장은 “관람 위주의 엑스포가 아니라 B2B엑스포, 비즈니스엑스포를 지향하겠다. 국내 중소 기업들이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