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 지정 추사 김정희 유물, 제주 온다
‘보물’ 지정 추사 김정희 유물, 제주 온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14일부터 김정희 종가유물 특별 기획전 개최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나용해)는 5월 14일부터 7월 28일까지 제주 추사관에서 <보물 제547-2호 예산 김정희 종가유물 특별 기획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추사 김정희 선생의 생전 유배지였던 제주로 그의 친필 보물들이 다시 찾아오는 전시인 셈이다. 

이번 전시는 제주 추사관 개관 9주년을 기념해 세계유산본부가 기획했다. 보물 제547-2호로 일괄 지정한 자료 26점을 선보인다. 

영조가 직접 친필로 쓴 사위(월성위 김한신)와 딸(화순옹주)의 묘표, 추사 김정희의 증조부인 김한신이 직접 쓴 <교사시말> 등 지난해 보존 처리를 마친 진품 자료 5점을 전시한다.

또한 추사가 사용한 《신해년책력》 속에 붙여져 있어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추사 친필 편지, 시와 글씨 등의 작품 17점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추사가 태어난 충남 예산군 신암면 고택과 추사 묘역 등의 사진 자료도 함께 전시한다. 전시 기간 동안 특별전과 연계한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세계유산본부는 “전시 이후에는 충남 예산군 추사기념관, 과천시 추사박물관 등과 상호 교류 전시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충남 예산군 신암면에 위치한 추사 고택 전경 사진. 제공=제주도. ⓒ제주의소리
충남 예산군 신암면에 위치한 추사 고택 전경 사진. 제공=제주도.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