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숙소서 동료 2명에 흉기 휘두른 네팔인 실형 면해
제주 숙소서 동료 2명에 흉기 휘두른 네팔인 실형 면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정봉기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네팔인 A(37)에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2018년 12월2일 오후 3시30분 제주시내 한 직원 숙소에서 평소 사이가 좋지 않았던 한국인 B씨를 향해 흉기를 휘둘러 치아와 입술 등을 다치게 했다.

범행 직후 B씨가 도주하자, A씨는 숙소 내 또 다른 외국인을 찾아가 멱살을 잡고 흉기를 찌르려고 했지만 네팔인 동료가 이를 막아서며 미수에 그쳤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동료들을 살해하기 위해 흉기를 휘두르는 등 죄가 중하다”며 “다만 술에 취해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고 교민단체의 도움을 받아 합의한 점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