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유일 순수 전기차엑스포, 성황리에 막 내려
세계 유일 순수 전기차엑스포, 성황리에 막 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회 국제전기차엑스포] 11일 오후 4일간 여정 마무리
제주국제컨변션센터에서 열린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11일 막을 내렸다.
제주국제컨변션센터에서 열린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11일 막을 내렸다.

‘전기차 혁신을 위해 질주하라(Drive EVolution)’를 주제로 제주에서 열린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지난 8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기차엑스포는 11일 오후 5시 폐막식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올해 엑스포에서는 무인원격 조종 전기차를 비롯해 내연기관 차량을 전기차로 개조, 3D프린터로 제작한 전기차 등 다양한 새로운 기술이 첫 선을 보였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 국토교통부, 통일부, 중소벤처기업부, 농촌진흥청 등이 공식 후원 기관으로 합류하면서 세계 유일 순수 전기차엑스포로서 입지를 다졌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신재생에너지포럼, 제주도, 한국관광공사,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전기연구원, 세계전기차협의회가 이번 엑스포에 힘을 보탰다.
 
현대·기아차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코나 일렉트릭, 니로EV, 쏘울 부스터EV를 선보였다. 닛산은 세계최초 양산형 전기차인 닛산리프 2세대 모델을 공개했으며, 재규어랜드로버는 전기 SUV I-PACE를 선보였다.
 
이모빌리티(Electronic mobility) 업체들도 대거 참여했다.
 
세미시스코의 스마트 EV D2, 캠시스의 쎄보-C, 제주모터스의 LSEV, 대창모터스의 다니고, 마스터자동차의 마스터, SJ테크의 미아(MIA) 등 초소형 전기차들이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다.
 
또 전기버스 제작업체인 중국 비야디(BYD)와 현대자동차, 에디슨모터스, 우진산전, 제이제이모터스, 디피코 등은 친환경적이며 교통약자를 위한 친환경 저상버스를 선보이는 동시에 시승 체험도 진행했다.
 
컨퍼런스도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됐다. 엑스포 기간에 무려 22개 컨퍼런스에 58개 세션이 진행됐다.
 
올해 엑스포에는 전 세계 50여개국 전기차 관련 바이어와 250여개의 전기차 기업이 참여했다. 또 수만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전기차엑스포 조직위는 “관람 위주의 엑스포가 아니라 전시·B2B 엑스포로서로 다양한 기업과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앞으로도 전기차 대중화를 이끌면서 전기차의 다보스포럼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2345 2019-05-12 08:52:08
전기차소리했다가돈많이든다고
이치에맞지않은말이지솔직하면좋은데 일러바친다고
취직결혼 청첩장
18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