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푸드 활성화로 물류비 부담↓ 제주 1차산업 활력↑
로컬푸드 활성화로 물류비 부담↓ 제주 1차산업 활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훈 의원, ‘로컬푸드 육성․지원조례’ 개정 추진…지원대상에 로커푸드 음식점도 포함
송영훈 의원. ⓒ제주의소리
송영훈 의원. ⓒ제주의소리

로컬푸드 활성화를 위해 직매장뿐만 아니라 로컬푸드 음식점 지정과 인증제도, 사후관리 등 소비촉진과 안전을 위한 조례 개정이 추진된다.

제주도의회 송영훈 의원(남원읍, 더불어민주당)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주도 로컬푸드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개정조례안은 기존 원물 중심의 직매장에서 벗어나 로컬푸드를 일정비율 이상 사용해 직접 가공하거나 요리해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음식점도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송영훈 의원은 육지부로 출하되는 농산물 물류비는 톤당 19만원 정도로 이중 44%84000원이 제주 농업인들이 추가로 부담하는 해상 운송비라며 농업인들의 물류비 부담 완화는 물론 소비자들이 신선하고 안전한 농산물을 선택할 수 있도록 로컬푸드를 활성화 하는 방안이 제주지역 1차 산업에 활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또 제주가 농림축산식품부의 ‘2019년 지역단위 푸드플랜 수립 지원사업에 선정돼 현재 관련 계획을 수립하고 있는 만큼 조례 개정과 맞물려 로컬푸드 활성화에 시너지 효과를 기대해 본다며 조례 개정 필요성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