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천읍이장협 "람사르습지 파괴 동물테마파크 중단하라"
조천읍이장협 "람사르습지 파괴 동물테마파크 중단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조천읍이장협의회는 13일 조천읍 선흘2리에 추진되고 있는 '제주 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의 중단을 촉구했다.

협의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선흘2리와 조천읍 일대는 국내최초로 유네스코가 인정한 세계자연유산인 거문오름용암동굴계가 위치하는 지역으로, 2018년 조천읍 전체는 세계 최초로 람사르습지도시로 지정돼 생태도시로서 인정받았다"며 "남아있는 제주의 마지막 허파이자 후손에게 물려주어야 할 이 곳에 반생태적, 시대착오적 동물원이 들어선다는 것은 어떤 이유로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규탄했다.

이어 "제주동물테마파크 관련 2018년도 제4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의 심의 결과에 따르면 지역주민 및 람사르습지도시 관계자와의 협의를 전제로 조건부 수용을 했지만, 제주동물테마파크 측은 람사르습지도시 지역관리위원회와 협의했다는 거짓 조치계획을 제주도 도시계획재생과에 제출했고 제주도는 행정절차 과정에서 이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또 협의회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측은 사업장에서 나오는 오수를 오수관에 연결하지 않고, 자체적인 중수시설에서 처리한 뒤 지하에 침투시키는 방식으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며 "제주도에서 가장 높은 350고지에 이런 사업장이 들어설 경우 조천읍과 제주도민의 식수인 지하수가 오염될 것은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세계적인 생태도시이자 자연유산인 조천읍의 생태환경을 훼손함과 동시에, 사업의 승인 조건인 주민과 조천읍람사르습지도시 관계자와의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된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을 전면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이장님 최고! 2019-05-17 08:33:04
이건 정말 잘 하는 것이다. 이장들이 앞에 나서니 보기도 좋고 칭찬을 많이 해주고 싶다. 개발만 개발만 하다가 보존하자는 이야기 간만에 듣는 것 같다.
59.***.***.89

2019-05-15 02:05:37
자연을 다 파괴해서 개발하면 누가 제주도에 관광을 올까요?
육지에서도 갈 수 있고, 볼 수 있는데...
굳이 제주도에 올까요?
59.***.***.83

도름박질 2019-05-14 12:30:25
개발 개발 온 제주가 몸살을 앓고있다
도움 안되는 관광객들도 너무 많고 점점 지하수도 말라가고 있다 쓰레기는 어떻고...
도민들은 얼떨결에 피해자가 되어있다
175.***.***.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