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에 필요한 건 ‘안정된 직장’ 아닌 ‘불안할 자유’
청년에 필요한 건 ‘안정된 직장’ 아닌 ‘불안할 자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청진기] (3) 기다림이 필요한 이유 / 현우식

'제주 청진기'는 제주에 사는 청년 논객들의 글이다. 제주 청년들의 솔한 이야를 담았다. 청년이 함께 하면 세상이 바뀐다. 우리 주변의 소소한 이야기에서, 각종 사회문제에 대한 비판적 시선, 청년들의 삶, 기존 언론에서 다루지 않는 서브컬쳐(Subculture)에 이르기까지 '막힘 없는' 주제를 다룬다. 전제는 '청년 의제'를 '청년의 소리'로 내는 것이다. 청진기를 대듯 청년들의 이야기를 격주마다 속 시원히 들어 볼 것이다. [편집자] 

“이제 너도 곧 서른인데, 안정된 직장을 가져야 하지 않겠니”

여기저기서 심심찮게 듣는 말이다. 여기서 말하는 안정적 직장이란 해고될 걱정 없이 안정된 수익을 벌 수 있는 직장을 말한다. 보통 공무원, 공기업 사원으로 불리는 이 직장은 안정적 결혼과 안정적 노후로 상징되는 안정적 삶의 조건으로 이야기되곤 한다. 

그래서 많은 청년들의 꿈은 공무원, 공기업 사원이 되어서 안정적인 삶을 사는 것이 되었다. 너도나도 안정적 직장을 꿈꾸는 바람에 기성세대는 때론 꿈도 패기도 없이 무난하게 살려고만 하는 ‘요즘 것들’을 비판하기도 한다. 혁신을 통해 미래 사회를 만들어나갈 청년들이 죄다 공무원만 되려고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들 역시 자식들은 안정된 직장을 갖고 안정된 삶을 꾸리기를 원한다. 

그렇다면 고생 끝에 안정된 직장을 얻은 사람들은 정말 안정된 삶을 살게 될까? 주변에 안정된 직장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붙잡고 한번 물어보자. 우스운 질문이 될 것이다. 안정된 직장은 안정된 삶을 구성하는 수많은 요소 중 하나일 뿐이다. 여전히 안정된 관계, 안정된 마음, 안정된 미래는 손에 잡힐 듯 잡히지 않을 것이며 삶은 여전히 불안의 연속일 것이다. 

청년 일자리 문제를 이야기할 때도 비슷한 고민이 든다. 일자리가 많아져서 청년 실업자가 줄어들면 청년들은 비로소 행복해질까? 나아가, 안정된 직장이 많아져서 실업이 줄어들면 청년들은 비로소 안정된 삶을 찾을 수 있을까. 적어도 지금보다는 나아지리라 기대할 수는 있겠다. 하지만 비슷한 이유로 삶은 여전히 불안의 연속일 것이다. 왜냐하면 안정된 직장을 원하는 청년들의 선택은 대부분 사회로부터 강요된 것이기 때문이다. 

사회는 안정을 강요하면서 청년들의 불안할 자유를, 구체적으로는 불안할 공간과 시간을 빼앗아왔다. 학생운동이나 학생자치활동이 쓸모없는 것으로 취급되고 청년 공동체가 사라지면서 청년들은 함께 불안해할 공간을 잃었다. 대학에서는 이제 22살만 되도 화석 소리를 들어야 하고, 고학번이 되면 대학생이 아닌 취업준비생과 고시생으로 빠르게 탈바꿈할 것을 요구받게 되면서 청년들은 함께 불안해할 시간을 잃었다. 

안정된 삶은 강요로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불안과 고민 끝에 각자의 모습으로 만들어지는 것이다. 그것은 일정 조건을 통해 달성되는 결과라기보다는 하나의 실천적인 과정이다.

따라서 사회가 해야 할 일은 청년들이 빼앗긴 불안할 시간과 공간을 돌려주고, 이들에게 불안할 자유를 주는 것이다. 그리고 그 속에서 어떤 방식으로든 자신들의 삶을 주체적으로 만들어갈 수 있도록 조금은 기다려주는 것이다. 이른바 청년정책은 이 시간과 공간을 확보해주는 일이 되어야 한다. 문제는 ‘안정된 직장’이 아닌 ‘불안할 자유’다.

현우식(29)

바라는 것은 깃털처럼 가벼운 삶이나 다이어트는 매번 실패중.

별로 정의롭진 않으나 주변에 정의로운 사람이 많음.

극단을 싫어하고 절충과 타협을 좋아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0
도민 2019-05-19 14:28:04
지금의 40대후반~60대 초반은 정말 시대를 타고 났다.
그 당시 경제는 엄청난 성장속도를 자랑했고 물가는 안정, 선진문화는 물밀듯이 밀려왔지.
지금 그들이 자랑스럽게 말하는 군부독재의 시대는 아이러니컬하게도 서민들에게 가장 큰 희망을 준 세대다.
치안은 안정되었고 고입,대입은 시험이라는 단 하나의 평가로 부자들이나 빈자들이나 똑같은 기회를 주었다.
원희룡도 바로 이 세대지..
지금 원희룡이 서귀포에서 제주도 통학하면서 내신과 추천만으로 진학하는 현 제도로 서울대 수석 가능할까?
설령 수석합격 했다고 치자...교수들의 추천서가 큰 힘을 발휘하는 현재의 로스쿨제도에서 가난한 그가 비싼 학비 내면서 로스쿨에서 수석합격-검사임용 가능할까?
아마 힘들것이다.
이런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시대의 행운을
49.***.***.237

A 2019-05-15 22:50:49
홍수처럼 쏟아지는 정보들과 그 속도에 허우적거리느라 제대로 상황파악을 하기조차 힘든 요즘입니다. 이렇게 혼란스러운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서 그 안의 모습을 바깥에서 정확히 관찰하고 의견을 피력해준 좋은 글에 공감과 감사를 보냅니다.
219.***.***.51

ㅎㅎ 2019-05-15 17:36:09
밑에 덧글들 과간일세... 예전 토익시험이 생기기도전이였고 당시 상황과 지금 상황이 다르고 지금상황에 맞게 해석해야지.. 과거에 토익이 있네 없네 ㅋㅋㅋ 참 어이없네 당시에 대학교 졸업한사람이 얼마나 많타고.....
참...
222.***.***.41

모스트로 2019-05-15 11:36:39
여기 계신 이미 나이 드신 분들은 스펙이 얼마나 좋아서 그런말씀들을 하시는지 ^^ 운이 좋아 그저 취업이 잘 되셨을 분들이 많으실텐데 토익점수는 가지고 계시고 능력 왈가왈부하시는지요? 정책이 좋다고요? 현실이 안좋은데 정책이 좋으면 뭐를 어떻게 쓰라는건지..?
121.***.***.69

지나가다 2019-05-15 11:06:27
불안할 자유를 주라는 건 구체적으로 어떤건지요?
불안할 자유는 누구에게나 있고, 누구도 그걸 막지 않습니다.
안정된 직장, 불안할 자유는 본인이 선택하는거에요.
주변에서 안정된 직장을 강요해도 본인이 불안할 자유를 원하면 그걸 누리는거고
불안할 자유를 권해도 본인인 싫으면 안정된 직장을 구하는거죠.
불안할 자유? 구체적으로 뭘 얘기하는지 도대체 모르겠네요. 머리가 나빠서인지.
대학에서의 자치활동이 줄어든 이유? 학생들의 선택입니다.
본인들의 선택을 마치 사회탓으로 돌리는 모습에서 불안할 자유를 누릴 자격이 있는지 의문입니다.
불안할 자유를 느끼고 싶다면 본인들이 실패를 감내할 용기를 가지세요.
2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