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69억 투입 제주 6년간 잘려나간 소나무 221만 그루
2269억 투입 제주 6년간 잘려나간 소나무 221만 그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차방제 마무리 고사목 14만3000그루 제거...10만 그루 밑으로 떨어지면 관리 가능 수준

2013년 제주에서 대대적인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 작업이 이뤄진 후 사상 처음으로 연간 고사목 제거량이 10만 그루 수준으로 떨어졌다.

제주도는 2018년 10월부터 올해 4월까지 제6차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를 진행해 감염목 8만3084그루 등 모두 14만3000그루를 제거했다.

제주는 2004년 9월 제주시 오라골프장 인근에서 소나무에서 첫 재선충병이 확인됐다. 2004년부터 2012년까지 8년간 잘라낸 소나무는 6만9000그루 수준이었다.

2013년 기후 영향으로 매개충인 솔수염하늘소 개체수가 늘면서 재선충병이 도 전역으로 확산됐다. 결국 2013년 10월 전담 조직이 꾸려지고 첫 방제 작업이 이뤄졌다.

2013년 10월부터 2014년 4월까지 1차 방제 기간 잘라낸 소나무만 54만6000그루에 달했다. 417ha에는 나무주사를 투약하고 헬기를 띄워 2150ha에 약품을 지상에 쏟아 부었다.

2차 방제기간(2014.10~2015.4)에는 51만4000그루, 3차 방제(2015.10~2016.4)는 48만4000그루, 4차 방제(2016.10~2017.4)에는 28만9000그루를 또다시 잘라냈다.

나무주사 효과 등으로 이후 고사목은 빠르게 감소했다. 5차 방제(2017.10~2018.4)에는 23만3000그루로 줄었고 6차 방제(2018.10~2019.4)는 14만3000그루까지 떨어졌다.

2004년 첫 재선충 발생 이후 제주에서 잘려나간 소나무만 227만9000그루에 달한다. 이를 위해 투입된 혈세도 국비 1279억원, 지방비 1105억원 등 모두 2384억원 상당이다.

제주도는 당초 2014년 1차방제가 끝난 후 성공이라며 자화자찬 했지만 이듬해 감염목이 50만 그루로 치솟으면 혼선이 이어졌다. 고사목 예측량도 줄줄이 빗나가면서 체면을 구겼다.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방제품질은 높아졌다. 한라산 압축방제와 소군락 모두베기 등 제주형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 매뉴얼이 마련되면서 지역 상황에 맞는 방제가 이뤄졌다.

소나무 감염목이 10만 그루 이하로 줄면 사실상 안정기에 접어들게 된다. 산림청은 2022년까지 전국의 피해고사목을 20만 그루 밑으로 줄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7906534 2019-05-16 10:44:34
천연기념물도 아닌 흔하디 흔한 소나무에 왜 저렇게 돈을 퍼부어야 하는지 여전히 이해가 안감
여기 저기 새끼소나무들도 널렸던데
27.***.***.203

우리밭 2019-05-15 17:45:55
소나무들이 재선충에 걸려 이번에 잘랐는데 단 한 그루 발견 못했는지 자르지 않았더군요 물론 내년엔 자르리라 봅니다만 그사이 다른 소나무가 감염되지 않을지 걱정입니다
117.***.***.241

소나무 2019-05-15 16:35:33
사고의 틀을 전환해서 사유지의 소나무는 벌채를 자유롭게 할 수 있도록 하면 토지주가 소나무를 아끼고 보존하려고 노력하지 않을까요,
지금은 재선충으로 소나무가 죽으면 토지주는 오히려 이득이니까 돌볼리가 없고, 또 재선충에 감염되지 않아도 어떻게든 소나무를 없애려고 하니까,
오히려 필요할때 자유롭게 벌채가 가능하면 토지주 입장에서도 관상용도로라도 소나무를 살리고 보존하려고 노력하지 않을까 싶네요.
175.***.***.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