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제주도 세계지질공원 재인증...2020년 총회 제주 개최
유네스코, 제주도 세계지질공원 재인증...2020년 총회 제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년 세계지질공원 인증 이후 2014-2018년 두차례 재인증...제주도 권고사항 모두 이행
세계지질공원 인증서
세계지질공원 인증서

 

제주도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재인증을 받았다.

도 세계유산본부는 '제주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재인증'이 성공적으로 확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14일에 유네스코가 제주도 세계지질공원의 재인증 확정 공식 문서와 함께 인증서를 보내옴에 따라 재인증 절차가 마무리 됐다.

세계지질공원 재인증은 2018년 7월 유네스코 현장 실사를 거치고 9월 이탈리아에서 열린 세계지질공원 운영위 심사를 통과한 후 유네스코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았다.

제주도 세계지질공원은 2014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재인증된 것으로, 지난 2014년 재인증 당시 유네스코에서 제시한 10개의 권고사항을 충실히 이행한 것이 중요하게 평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 재인증 당시 유네스코는 제주도 지질공원에 대해 총 10개의 권고사항을 제시했고, 제주도는 이 권고를 해결하기 위해 유관기관 협의체 구성, 지질공원 가시성 향성, 파트너쉽 확대 구축, 홍보활동 강화, 지역주민 참여확대, 국제교류 강화 등을 추진하며 권고사항을 모두 이행했다.

유네스코가 제주도 세계지질공원을 2014년에 이어 2018년에도 재인증했다.
유네스코가 제주도 세계지질공원을 2014년에 이어 2018년에도 재인증했다.

 

또한 제주도 세계지질공원 재인증 과정에서 유네스코는 4개의 권고사항을 제시하기도 했다.

권고내용은 제주도 지질공원과 지오브랜딩 사업 웹사이트와의 통합, 제주도 지질공원의 관광활성화 영향에 대한 연구 수행, 유네스코 3관왕 브랜드와 연계한 시너지 관리방안 구축, 활발한 국제교류 활동 참여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세계지질공원은 세계자연유산, 생물권보전지역과 함께 유네스코 3대 공식 프로그램이다. 이 때문에 국제적 브랜드 가치가 높고 심사도 강화되고 있다.

세계지질공원은 4년 주기로 엄격한 재인증 심사를 거쳐 브랜드 지위를 이어가고 있으며, 인증뿐만 아니라 유지도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41개국 147개소가 인증돼 있다.

이번 유네스코 재인증 심사에서는 33개 지질공원이 심사를 받았고, 그 중 오스트리아 카닉 알프스(Carnic Alps)가 레드카드를 받아 세계지질공원의 지위를 잃었다.

한편 오는 2020년에는 제주도에서 70여 개국 1200여명이 참가하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총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제주도는 내년 세계지질공원 제주 총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자연자원의 가치와 제주도 지질 공원의 활동사례를 널리 알릴 예정이다. 이를 위해 총회 기본계획의 수립, 준비위원회를 구성 등을 통해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나용해 세계유산본부장은“이번 제주도 세계지질공원 재인증 성공을 통해 유네스코 3관왕 브랜드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가고, 제주도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 하도록 역량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