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국제대 영화연극과, ‘순이삼촌’ 연극 올린다
제주국제대 영화연극과, ‘순이삼촌’ 연극 올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30일부터 6월 1일까지...연출·각색 류태호 교수, 출연진 전원 영화연극학과 학생

제주4.3을 대표하는 기념비적인 소설 <순이삼촌>이 제주도 대학생들에 의해 연극으로 만들어진다.

제주국제대학교 영화연극학과는 5월 30일부터 6월 1일까지 국제대 3호관 소극장에서 아홉 번째 정기공연 연극 <순이삼촌>을 공연한다. 연출은 류태호 지도교수다.

연극 <순이삼촌>은 원작자 현기영의 소설 <순이삼촌> 줄거리를 따라간다. 1948년 4.3이 벌어졌던 제주를 과거, 1979년 서울과 제주를 현재로 설정한다.

1979년, 서울에 거주하는 우철과 그의 아내는 제사를 지내기 위해 3년 만에 본가인 제주로 돌아온다. 하지만 몇 달 전까지만 해도 임신한 우철의 아내를 대신해 집안일을 도와주던 ‘순이삼촌’은 보이지 않고, 집안에는 어르신들의 불편한 분위기만 흐를 뿐이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우철은 집안의 큰 어르신인 ‘숙자고모’에게 순이삼촌의 안부를 여쭤본다. 그렇게 우철은 숙자고모의 이야기를 통해 순이삼촌의 과거를 들여다본다.

국제대는 이번 공연을 위해 무대 구조를 바꿨다. 마치 패션쇼 런웨이를 떠올리게 하는 기다란 형태로 무대를 제작했고 양쪽에 객석을 배치했다. 

국제대 관계자는 “새로운 무대에서 관객은 4.3당시 상황을 더욱 실감나게 느낄 것”이라며 “지난 4월 현기영 선생 강연이 제주에서 열렸는데, 현장을 찾아 연극화에 대한 의견을 전했다. 선생님도 반갑게 허락했다”고 설명했다.

배우는 박주난, 홍창현, 박은주, 김정연, 박서정, 이유경, 황현수, 명민호다. 조연출은 전용근이다. 출연 배우와 조연출 모두 영화연극학과 4학년생들이다.

소설 <순이삼촌>을 연극으로 만든 사례는 이번이 두 번째다. 극단 컴퍼니다는 2013년 <순이삼촌>(연출 김봉건)을 서울, 제주 등에서 공연한 바 있다. 흥미로운 사실은 2013년 작품에서 류태호 교수는 조연으로 출연했는데, 6년 만에 각색·연출을 맡아 새로운 <순이삼촌>을 만드는 인연이 됐다.

이번 작품은 5월 30일(오후 6시), 31일(오후 4시·7시 30분), 6월 1일(오후 3시)에 공연한다. 관람료는 성인 1만원, 학생 5000원이다. 예매는 전화로만 받고 현장에서 돈을 지급하거나 계좌 이체(농협 302-2084-4102-31 이유경)도 가능하다. 관람 제한 연령은 없다.

예매 및 문의 : 010-4879-2316, 010-4538-92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4
산폭도 2019-05-19 04:48:30
『제주4.3사건 진상조사 보고서』에서도 조직의 노출로 수세에 몰린 남로당 제주도당이 5.10 단독선거 반대투쟁에 제주사회 긴장 상황을 접목시켜 경찰서를 습격한 것이 4.3 무장봉기의 시작이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김달삼(본명 이승진) 등 무장대 지도부가 월북하여 1948년 8월 해주대회에 참석하고, 인민민주주의 정권 수립을 지지함으로써 유혈사태를 가속화하는 계기를 제공했다고도 말합니다.
125.***.***.18

산폭도 2019-05-19 04:47:06
“인민유격대는 조천면 조천리에 거주하던 이만원에게 돈, 쌀, 찌까다비(신발)를 보내라 했는데도 말을 듣지 않는다며 가족 8명을 집단 학살했다. 여기에서 13세의 여아 이월색 혼자서 살아남았다. 살해당한 사람들은 아버지 이정원, 어머니 남금례, 숙부 이수 남, 남동생 이만국(9), 이만선(7), 이만복(4), 2세와 3세 된 여동생들이다.”
125.***.***.18

시민 2019-05-18 22:04:37
대부분 행복하게 살고 있는
가정에 군경이 침입하여
아무런 죄과없이 학살한
것에 대한 국가의 배보상이 필요합니다.

그동안 대통령사과와 경찰청장과 국방부의
유감표명이 있었던 만큼 4.3특별법
반드시 통과 되어 피해자 배보상
반드시 이뤄져야 합니다.
221.***.***.115

산폭도 2019-05-18 17:26:25
1950년 『산폭도 사령관 김달삼 모가지 잘린 골』
3월20일 제주도 초대 산폭도 사령관으로 1948년 4월 3일부터 무자비한 습격으로
선량한 이웃을 살인, 약탈, 학교를 방화하는 등 천인공노할 범죄를 자행
하다가 월북한 김달삼(金達三) 이 1949년 8월 북한 강동정치학원 출신자
300명으로 구성된 제3병단을 이끌고 태백산 지구에 남파되어 유격대로
침투 활동 중 강원도 정선군 삼운리에서 국군 제185부대 수색대에 발견
전투 끝에 김달삼은 목이 잘린 시체로 발견.
강원도에는 긴 지명으로 알려진 『 김달삼 모가지 잘린 골 』이라는 지명이
있다. 강원도 정선군 여량면 봉정리에 있는 지명이다.
북한은 6·25 종전 후 김달삼(본명 이승진)에게 국기훈장을 수여하고 북한
평양의 신미동 애국열사묘역에 묘비를 세워 추모하고 있다.
125.***.***.18

산폭도 2019-05-18 15:18:06
1951년 산폭도들이 KBS 방송과장 등 직원을 납치, 죽창으로 찔러 죽였다
9월15일 새벽 1시30분 김창규등 40여명의 산폭도들은 광양에 있는 당시 HLKS
제주방송국(KBS 제주방송총국)을 습격하여 6명이 청사 안으로 진입, 야근
중인 방송과장 김두규 (金斗奎), 숙직원인 견습 직원 채종식(蔡鍾植. 18세),
사환 김석규(金錫奎.19세) 3명을 포박, 납치하여 조천 선흘곶 야산에서
죽창으로 무참히 살해.
우리나라 방송 초유의 납치하여 죽창으로 무참하게 찔러 죽인 대사건.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