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원 대신 휴관? 공공형 일자리창출 거꾸로 가는 제주도
증원 대신 휴관? 공공형 일자리창출 거꾸로 가는 제주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수축경제위원회, 해녀박물관 휴관일 조정 조례개정 ‘제동’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회의 모습.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회의 모습.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가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해녀박물관에 근무하는 공무직들의 연장근로시간 단축으로 기존 격주 휴관을 매주 휴관으로 조정하려는 계획에 제동을 걸었다.

일자리 창출 대신 휴관일 조정이라는 손쉬운 방법을 선택한 데 대해 제주도가 정부의 공공주도 일자리 창출 정책에 역행하고 있다는 쓴소리도 건넸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고용호)17일 제372회 임시회를 속개해 제주도지사가 제출한 제주도해녀박물관 설치 및 운영조례 개정안을 상정했지만 의결을 보류했다.

제주도는 근로기준법이 개정됨에 따라 해녀박물관의 휴관일을 종전 매월 첫째, 셋째주 월요일이던 것을 매주 월요일로 개정할 계획이었다.

이에 대해 의원들은 휴관일 조정 대신 인력 충원을 통한 무휴를 주문했다.

강충룡 의원(송산·효돈·영천동, 바른미래당)근로시간이 단축되면 증원하면 된다면서 최저임금 인상 때문에 인력을 감축하다보니까 경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 휴관일을 늘릴 게 아니라 이번 기회에 일자리를 늘리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특히 정부는 공공주도로 일자리 창출 정책을 펴고 있는데, 제주도는 이에 역행하려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고용호 위원장(성산읍, 더불어민주당)휴관 때는 문을 닫는 것이냐고 질문한 뒤 직원들은 근무한다는 답변이 돌아오자 그럼 무료로 개관하던지, 왜 휴관을 하는 것이냐. 이 기회에 인력을 추가 채용하면 일자리 창출에도 좋은 것 같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조동근 해양수산국장이 도에서 운영하는 다른 박물관, 미술관들도 마찬가지 상황이다. 형평성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난색을 표하자, 고 위원장은 그럼 다른 곳까지 인력을 추가 채용하는 방식으로 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맡고 있는 김경학 의원(구좌읍우도면)두 의원의 지적이 옳다. 인력을 더 늘리면 된다면서 공무직이 아니더라도 기간제 등 다양한 인력운용 방법이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특히 다른 곳도 아니고,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해녀박물관 아니냐. 누구가 오고 싶을 때 와서 구경할 수 있어야 한다며 추가 인력채용을 강력하게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고민 2019-05-17 20:58:37
증원한다고 될 문제인가?
각자 맡은 업무가 있거늘
한두명 증원한다고 그걸 다 할 수 있나?
증원될 사람이 어떤 직으로 올지 모르겠지만
맡은 업무는 한정적일 것이여
기간제 운영이라
경력을 필요로 하는 자들에게 기간제를 열어주는 것은 찬성하나
필요에 의해서 뽑을 사람을 1년씩 교체하겠다는 생각은 요즘에는 버려야할 방식인데
뭘 알고 말하는지 모르겠네
그리고 기간제든 공무직이든
박물관 특성상 주말에도 나와야 되는데
그 돈이 얼마여
매주 하루를 쉬면 도민들도 헷갈릴 일 없고
주휴일을 휴관일로 지정하면 돈도 절약되고
얼마나 좋냐
공무직을 점점 줄이고 일반직을 늘릴 생각을 해라
관광지별로 1년 임금 정리하는데 공무직 임금 비중이 장난아니다.
211.***.***.164

문재인탄핵 2019-05-17 14:01:56
문재인 삽질정책인 최저임금인상과 52시간 근무 여파로 휴관하는 대신에 충원하여 공공형일자리를 늘리는 거라고? 미친 도의원들 아냐? 늘어난 일자리 임금은 세금으로 나갈텐데, 세금은 누가 내? 전도민을 공무원화 하지그래? 그리스로 직행하자고?
78.***.***.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