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지속가능연구센터 "보전지역관리 조례 통과돼야"
제주대 지속가능연구센터 "보전지역관리 조례 통과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학교 공동자원과 지속가능사회 연구센터(센터장 최현)는 17일 제주도의회에 '제주도 보전지역 관리에 관한 조례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센터는 이날 최현 센터장 명의의 성명을 내고 "이 조례는 보전지역에서 공항이나 항만과 같은 대규모 개발 사업을 시행할 경우 도의회 검토가 필요하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데, 제주도민이 자연자원을 공정하게 이용하고, 그 혜택을 나눌 수 있도록 자연자원의 이용방식을 결정하는 데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제주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센터는 "제주 신공항 건설 여부를 결정할 때 반드시 '제주도의 환경수용력'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센터는 "지난 15일 제2공항검토위 주관 공개토론회에서 국토부는 시민의 물음에 '국토부는 항공수요를 추정할 때 제주도의 환경수용력을 반영하지 않았다'고 답했다"며 "이는 국토부가 최대치로 추정한 항공수요를 충족시키고자 신공항을 추진하고 있으나, 그 인원이 제주도에 들어왔을 때 벌어질 일은 고려하지 않았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는 섬이라서 신공항 건설을 위해 적정한 항공수요를 책정할 경우 반드시 하수처리능력, 쓰레기처리능력 등의 환경수용력에 대해 고려해야만 한다"며 "신공항 건설에 대해 논의 및 진행하는 과정에서 ‘제주도의 환경수용력’을 반드시 검토해야 한다는 것을 지적하며, 필요할 경우 연구협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