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유적지 종합관리계획 용역...2020년 5개년 계획
4.3유적지 종합관리계획 용역...2020년 5개년 계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4·3유적지의 체계적인 보존과 관리, 활용방안을 마련키 위해, ‘4·3유적지 종합관리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진행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제주도는 오는 12월 용역이 마무리되면,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종합관리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용역에서는 ▲4·3 주요유적지 현황조사 및 국내외 사례분석 ▲4·3 주요유적지 기본방향 구상 및 정비계획 수립 ▲국가등록문화재 승격지정 전략 구상 ▲재원조달 및 관리운영 계획 수립 등 4·3유적지의 중장기 정비계획과 활용방안 등을 마련한다.

특히 서귀포시 지역 4·3유적지 추가조사를 용역과 함께 실시한다. 제주시 지역 4·3유적지 추가조사는 지난해 완료했다.

4·3유적지에 대한 추가조사가 완료되면 제주 4·3유적지 전체 지도가 완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제주도는 용역 추진과정에서 자문회의, 중간·최종보고회를 열어 4·3유족회와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용역결과에 반영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용역이 완료되면,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4·3유적지 정비 및 관리시스템을 마련하고, 중장기적인 유적지 보존관리체계를 확립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4·3유적지의 체계적인 보존·관리는 물론, 국비지원 타당성 논리를 뒷받침하고 중앙부처의 지원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행정역량을 집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