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읍 주민들 "영어교육도시 국제학교 추가 설립해야"
대정읍 주민들 "영어교육도시 국제학교 추가 설립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정 5개 마을회 "교육감 국제학교 부정적 발언 규탄"
서귀포시 대정읍 보성리, 인성리, 안성리, 신평리, 구억리 마을회가 2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국제학교 추가 설립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서귀포시 대정읍 보성리, 인성리, 안성리, 신평리, 구억리 마을회가 2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국제학교 추가 설립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영어교육도시 인근 지역인 서귀포시 대정읍 보성리·인성리·안성리·신평리·구억리 마을회는 21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영어교육도시 내 국제학교 추가 설립을 정상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3월 12일 전교조와 제주주민자치연대가 '귀족학교'라는 주된 내용을 담은 제주영어교육도시 내 추가학교 설립에 반대성명서를 발표하고,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교육행정질문에서 '앞으로 새롭게 신설되는건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발언했다"며 "이는 제주영어교육도시 사업의 정상 추진을 위해 노력해 온 지역 주민들의 마음에 커다란 상처를 남긴 것"이라고 성토했다.

특히 주민들은 "그간 제주영어교육도시의 발전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애써온 마을 주민들은 이 교육감을 직접 만나 입장을 표명하기 위해 2차례에 걸쳐 정식 면담을 요청했으나, 심의중이라는 이유로 거절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제주영어교육도시는 2008년부터 국가 프로젝트로서 국내외 해외유학생 흡수를 목적으로 시작돼 2021년까지 국제학교 7개교를 운영하고 학생 9000명, 정주민 2만명을 목표로 도시를 조성중에 있다"며 "현재까지 4개 국제학교가 개교해 경제적·사회적 파급효과가 발생했고, 주변시설이 들어서며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됐다. 총 7개교가 운영된다면 도내 소비액은 약 7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들은 "현재 전체 사업계획의 절반 정도 개발이 완료됐으며, 5번째 국제학교로 설립을 준비중인 ACS의 설립계획승인 또한 무난하게 가능하리라 생각하고 있었다"며 "하지만 타 단체의 반대 성명이 나왔음에도 불분명한 자세를 취하는 제주도교육청의 모습으로 인해 순조롭게 추진되던 영어교육도시의 미래가 불투명하게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앞으로 ACS를 비롯한 국제학교들이 설립되지 못하면 제주영어교육도시는 결국 반쪽짜리 프로젝트가 될 것이며 무엇보다 공동체 붕괴로 인한 아픔은 고스란히 우리의 몫으로 다가올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금껏 정부부처와 제주영어교육도시 사업 완성을 믿고 사업부지를 내어주며 협력해 온 지역마을의 직접적 피해는 누가 책임질 것인가. 심의기간 중 도의회라는 공식적 자리에서 부정적 발언을 한 교육감은 정당하고 도민의 면담요청은 심의중이라는 이유로 거절하는 처사는 공평한가"라며 "제주영어교육도시 전체 사업계획이 원안대로 정상 시행되길 강력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0
송주혁 2019-08-14 06:42:18
외국인도 거기서 놀게 영어교육도시에 영화관 지어주던지 장사잘될거같은데 학생들많아서
119.***.***.52

예가솔 2019-05-22 21:19:34
암튼 000교육감 곳곳마다 말성이네 서귀포 학생문화원 땅굴파질 않나''지상도로봐서 땅 내놨는데 멋데로 지하차도 만든다고 지역주민 무시하고''쩝
112.***.***.115

상황파악해라 2019-05-21 18:18:13
교육감도 상황 파악못하네....ㅋㅋ....어렵게 성사 시켜놓으면.... 초를 쳐분다.... 이념이 달라서 ?
110.***.***.111

보리 2019-05-21 15:40:33
주민들이 반대해서 대정읍 출신 도의원이 반대하는줄 알았는데
아니었네요
무엇을 위해 반대 하는지 ...
반대를 위한 반대는 지양 했으면 좋겠습니다
211.***.***.132

제주 2019-05-21 14:34:08
아래 문재인 딸 태국 국제학교 말하는 양반..

하... 생각좀하고 삽시다..

대통령 손자가 제주도에서 국제 학교 다닌다고 하면 언론이며 자유당이 내비러 둘것 같소?
허구헌날 제주도 들쑤시고 다닐거란 생각 안들어요?
지금 그게 이 상황에 맞는 말입니까?

그리고 태국이잖아요... 태국에선 한국인이 외국인 이니 국제학교를 다니겠지...
주한미군 자녀들도 국제학교 다니잖아요...
외국인들도...

괜한 분란일으킬까봐 외국에서 학교다니는 것도 짜증날건데 이딴소리까지 들어야 하니 참 대통령 자식도 힘들것네요
2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