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전기차-트럭 부딪쳐 화재 7200여만원 피해
제주서 전기차-트럭 부딪쳐 화재 7200여만원 피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밤 11시12분쯤 제주시 애월읍 고성리에서 이모(35)씨가 몰던 전기차 코나가 갓길에서 작업 중이던 임모(47)씨의 포터 트럭과 부딪쳐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제공-제주서부소방서]
21일 밤 11시12분쯤 제주시 애월읍 고성리에서 이모(35)씨가 몰던 전기차 코나가 갓길에서 작업 중이던 임모(47)씨의 포터 트럭과 부딪쳐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제공-제주서부소방서]

21일 밤 11시12분쯤 제주시 애월읍 고성리에서 이모(35)씨가 몰던 전기차 코나가 갓길에서 작업 중이던 임모(47)씨의 포터 트럭과 부딪쳤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두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서 추산 7224만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했다.

제주지역 전기차 화재는 2014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제주는 최근 5년간 총 6건의 전기차 교통사고가 발생했지만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서부소방서는 전기차 엔진룸이 심하게 변형되고 전선이 모여 있는 운전석 앞에 강한 소실이 확인되는 점에 비춰 전기 합선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