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약자교통수단-북부광역소각장 직접 고용해야”
“교통약자교통수단-북부광역소각장 직접 고용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14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이 도내 소각장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사업장에 대한 제주도정의 직접운영을 재차 촉구했다.

민주노총제주본부와 전국농민회제주도연맹 등은 22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민간위탁 사업 근로자에 대한 공공기관 고용을 주문했다.

이들은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은 이동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해 운영되는 제주도정의 책무”라며 “민원이 생기면 도정과 업체간 책임을 떠넘기는 핑퐁게임이 벌어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통약자들의 소중한 생명과 안전, 이동기본권이 헌신짝처럼 외면되고 유린당하고 있다”며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은 도정이 직업 운영하고 근로자를 고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부광역소각장에 대해서도 “각종 생활폐기물 소각을 민간업체에서 운영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며 “쓰레기섬의 근본적인 책임은 제주도정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또 “제주가 환경재앙의 섬으로 전락돼서는 안된다”며 “대도민 필수 공공서비스인 북부광역 소각장만큼은 제주도가 직접 운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