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여지도 진본 등 100여 점 제주고지도 만난다
대동여지도 진본 등 100여 점 제주고지도 만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박물관 특별전 ‘제주고지도, 제주에서 세계를 보다’ 5월28~7월31일 개최

대동여지도를 포함해 평소 쉽게 만날 수 없던 높은 가치의 제주 고지도 100여 점이 도민들과 만난다.

제주대학교박물관(관장 오상학)은 제주대 개교 67주년을 기념해 5월 28일부터 7월 31일까지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특별전 <제주고지도, 제주에서 세계를 보다>를 개최한다.

박물관은 이번 전시를 ‘제주도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제주 고지도 전시’라고 소개한다. 조선시대 당시 제주도 지도를 비롯해 일제강점기 측량 지도, 해방 이후 급변하는 제주 모습을 그린 지도, 서양인이 그린 지도 등 다양한 제주 고지도를 총 망라한다.

제공=제주대박물관. ⓒ제주의소리
제공=제주대박물관. ⓒ제주의소리

특히 그동안 제주에서 보기 어려웠던 국내 여러 기관이 보유한 제주고지도 100여 점이 한 곳에 모일 예정이다. 대표적으로 <대동여지도(국사편찬위원회 소장)>,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서울대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소장)>, <영주산대총도(국립고궁박물관 소장)> 등 역사적 가치가 높은 지도가 대거 포함됐다.

전시 섭외를 위해 오상학 관장을 비롯한 박물관 직원들은 올 초부터 전국 기관을 누비며 공을 들여왔다. 

전시는 ▲조선의 제주, 변방을 넘어서다 ▲식민지 근대를 넘어 새로운 공간으로 ▲타자의 눈에 비친 제주 까지 총 3부로 구성했다.

▲'조선의 제주, 변방을 넘어서다'에서는 <대동여지도>,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 <동여비고>, <탐라지도병서>, <영주산대총도>, <삼읍도총지도> 등을 전시하며 제주도에 대한 조선의 관심을 살펴본다. 이 지도들은 대부분이 관찬(官撰)으로 제작했고 대축척으로 정교하게 그렸다. 당시 지도가 행정이나 국방과 같은 실용적 목적으로 활용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식민지 근대를 넘어 새로운 공간으로 에서는 일제강점기와 해방 이후 <1:5만 지형도>, <제주도지질도> 등을 전시한다. 식민통치의 목적으로 만든 지도와 해방 이후 독자적인 지도제작의 기틀을 다졌던 지형도를 선보인다. 

제공=제주대박물관. ⓒ제주의소리
대동여지도. 제공=제주대박물관. ⓒ제주의소리
제공=제주대박물관. ⓒ제주의소리
조선왕국전도. 제공=제주대박물관. ⓒ제주의소리
제공=제주대박물관. ⓒ제주의소리
제주관광도. 제공=제주대박물관. ⓒ제주의소리

1950년대 이후 제주가 관광지로 떠오르면서 민간이 활발히 제작한 관광 자원을 소개하는 관광 지도도 함께 전시해 근대 제주의 변화상을 확인해본다.

▲타자의 눈에 비친 제주는 16세기 이후 서양 지도에 등장하는 제주를 소개한다. ‘Fungma’, ‘Quelpaerts’, ‘mogan’ 등으로 표기한 다양한 지도를 전시한다.

전시 기간 동안 대동여지도 목판화 체험과 대동여지도 18첩 접기 체험 등 교육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한다.

전시 개막식은 28일 오후 3시에 박물관 1층에서 열린다. 참가자에게는 <제주삼현도> 복제품을 제공한다.

전시와 연계해 6월 14일에는 ‘고지도에서 제주를 읽다’ 학술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중·고등학생을 위한 ‘제주고지도를 새기다’ 자유학기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