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어대사전, 어떻게 만들어야 할까?
제주어대사전, 어떻게 만들어야 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학연구센터, 28~29일 제주어대사전 편찬 계획 수립 전문가 포럼

제주도가 제주어 보전을 위해 가칭, 제주어대사전을 편찬할 예정인 가운데, 도내외 언어 전문가들과 사업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가 열린다.

제주학연구센터는 28일~29일 제주칼호텔 2층 로즈룸에서 ‘제주어대사전 편찬 계획 수립을 위한 전문가 포럼 및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2009년 《개정증보 제주어사전》에 이은 새로운 제주어사전 편찬을 모색하는 자리다.

정승철 교수(서울대), 이승재 과장(국립국어원 언어정보과), 이길재 부장(겨레말큰사전남북공동편찬사업회) 등 타 지역 전문가뿐만 아니라 지역 내 제주어 전문가들도 총출동한다. 강영봉 이사장(제주어연구소), 김정민(제주어보전회 이사장), 문덕찬 위원(제주어 보전 및 육성위원회), 김성용 회장(제주어교육연구회) 등이 참여한다.

여기에 김순자 전문연구위원(제주학연구센터), 오창명 교수(제주국제대), 신우봉 교수(제주대), 김미진 강사(제주대), 김보향 강사(제주대) 등 제주어대사전 편찬 계획 수립에 참여하는 연구진도 함께 한다.

포럼에서는 ▲개정증보 제주어 사전 ▲우리말샘 ▲겨레말큰사전 등 여러 자료를 바탕으로 제주어대사전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고민한다. 더불어 사용자, 교육 정책, 교육자 입장에서 제주어대사전에 바라는 점도 함께 나눠본다.

제주학연구센터는 “《개정증보 제주어사전》 등 이미 간행된 사전들은 현장에서 쓰이는 어휘 등을 다 담아내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면서 “제주어대사전 편찬 사업은 제주 문화 발전은 물론이요 제주어의 가치를 드높이고, 이를 후세에 전승하는 제주어 구술 자료들을 온전히 해석하는 데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행사 시간은 28일 오후 3시부터 8시, 29일 오전 9시부터 12시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