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제주 “보전지역조례 상정보류 깊은 유감”
정의당 제주 “보전지역조례 상정보류 깊은 유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이 ‘제주 보전지역 관리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안’이 도의회 본회의 상정 보류된 것과 관련,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정의당 도당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어제(22일) 도의회 본회의 상정 보류된 보전지역관리조례 일부 개정안이 도의회 내부 갈등으로 상정조차 하지 못한 것에 많은 도민들은 실망했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도당은 “이번 개정안처럼 도민들의 관심을 받은 조례안도 드물 것”이라며 “그만큼 제주의 난개발이 심각하며, 난개발에 따른 도민들의 갈등과 피로도도 높았다는 반증”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도의회가 내부의 갈등은 걱정하면서 도민사회의 갈등은 외면한다면 도의회의 존재 이유가 무엇인지 묻고 싶다”고 꼬집기도 했다. 

정의당 도당은 “원희룡 도정의 책임도 자유로울 수 없다”며 “개정안이 본 회의를 통과하면 ‘재의 요구’를 하겠다며 사실상 거부입장을 밝히고 도의회를 압박했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도당은 “이번 개정안은 청정과 공존을 미래 가치로 삼자는 원도정의 철학과도 맥을 같이 한다. 원도정은 개정안을 거부할 이유가 없다”면서 “원희룡 지사의 도정운영 철학이 무엇인지 도민들은 혼란스럽다. 이번 기회에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