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문학의 집, 30일 강영은 시인 초청 특강
제주문학의 집, 30일 강영은 시인 초청 특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문학의 집(운영위원장 이종형)은 30일 오후 7시 강영은 시인 초청 특강을 개최한다.

제주 출신 강영은 시인은 지난 2000년 《미네르바》를 통해 등단했다. 2002년 첫 시집 《스스로 우는 꽃잎이》을 시작으로 《나는 구름에 걸려 넘어진 적이 있다》, 《녹색비단구렁이》, 《최초의 그늘》, 《풀등, 바다의 등》, 《마고의 항아리》, 《상냥한 시론》 등을 펴냈다.

관습적인 시 쓰기에서 벗어나 새로운 이미지를 통한 시 쓰기의 새 패러다임을 제시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시예술상 우수작품상, 한국시문학상, 한국문협작가상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 한국문인협회 복지위원, 한국시인협회 중아위원, 계간 문학지 《문학청춘》 편집위원 등으로 활동 중이다.

이번 특강은 ‘섬아, 나의 詩야’라는 주제로 진행한다.

‘섬’이란 메타포를 갖는 문학의 존재론적인 위치와 문학이 있어야 할 곳, 문학이 꿈꾸며 가고 싶어 하는 곳은 어디인지 살펴본다. 나아가 우리는 왜 문학을 하는가 등의 질문을 통해 문학의 본령을 찾아가는 시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특강은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문의 : 070-4115-10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