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화가 강명순, 프랑스 노르망디서 초대전
제주 화가 강명순, 프랑스 노르망디서 초대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화가 강명순(연갤러리 관장)은 5월 25일부터 31일까지 프랑스 노르망디에 위치한 갤러리 ‘퐁데자르’(대표 정락석) 3관에서 개인전 <제주의 숨결-물들이다>를 개최한다.

강명순은 한지 위에 그린 제주 자연과 프랑스 풍경화를 선보인다. 전시를 마련한 정락석 대표는 “강명순 화가는 자연에 깃든 물과 바람을 촘촘히 새겨 넣은 옛 초가의 원형과 돌담 등의 순결하고 소박한 아름다움을 현대의 순수한 화법을 접목시켜 표현한다”고 호평했다.

퐁데자르는 강명순 개인전과 함께 재불 중견 작가(방혜자·권순철·진유영 등), 레지던시 입주 작가(김규연·이명숙·신건우 등) 전시도 함께 진행한다.

강명순의 작품 '제주의 숨결', 45.5x65.1cm, 천연 한지-천연 코튼, 천연 먹물, 2019. 제공=연갤러리. ⓒ제주의소리
강명순의 작품 '제주의 숨결', 45.5x65.1cm, 천연 한지-천연 코튼, 천연 먹물, 2019. 제공=연갤러리. ⓒ제주의소리
강명순의 작품 '몽쉘미쉘, 65x45.5cm, 한지에 유화, 2019. 제공=연갤러리. ⓒ제주의소리
강명순의 작품 '몽쉘미쉘, 65x45.5cm, 한지에 유화, 2019. 제공=연갤러리.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