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소리와 춤...제주의 아픔 보듬는다
전통 소리와 춤...제주의 아픔 보듬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돌문화공원 소극장서 아트프로젝트그룹 나무꽃 기획 공연

문화 예술 단체 ‘나무꽃’(대표 은숙)은 26일 오후 7시 제주돌문화공원 오백장군 갤러리 소극장에서 기획 작품 <상여 탐라여 돌아오라>를 공연한다.

이번 공연은 올해 설문대할망페스티벌의 일환이다. 나무꽃은 지난해 설문대할망페스티벌에도 작품 <끝나지 않는 바람>을 들고 참여한 바 있다.

나무꽃은 서울에서 활동하는 국악 관현악단 한푸리 가무악 코리아와 함께 전통국악, 현대음악, 전통소리와 춤으로 제주의 아픔을 조명한다.

총 4장으로 구성했으며 ▲상여 ▲부름 ▲이 몸이 섬 인고로 ▲환생 순이다.

나무꽃은 “연주자들은 설문대할망 오백장군 아들의 마음으로 제주 창조 어머니로부터 다시 제주를 환생시키고자 한다”며 “아름다움이 사라져 가는 제주 자연과 수많은 아픔을 우리만의 전통상여에 실어보낸다”고 소개했다.

공연은 모두 현악기, 타악기로만 구성해 개성을 높였고, 도민들과 함께 하는 퍼포먼스도 준비돼 있어 더욱 풍성한 무대를 기대할 수 있다.

기획과 연출은 은숙 대표가 맡았고 예술 감독은 박연술, 이성준이다. 음악 감독은 이관웅이다. 작시는 한진오가 담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