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올해 첫 참진드기 물린 SFTS 환자 발생
제주서 올해 첫 참진드기 물린 SFTS 환자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도 올해 처음으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전국 7번째 환자)가 발생했다고 24일 밝혔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제4군 감염병으로 고열, 소화기증상(구토, 설사 등), 혈소판 감소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제주시에 거주하는 K씨(85)는 지난 23일 발열과 기력쇠약 등의 증상으로 종합병원 응급실을 내원해 치료를 받던 중 고열과 혈소판 및 백혈구 감소 등의 증상이 나타나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검사를 실시한 결과, 제주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별도 예방백신이 없어, 야외활동시 긴옷을 착용하고 외출 후에는 목욕과 옷 갈아입기 등의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주로 4월~11월에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주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린 후 고열,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을 나타내는 바이러스 감염병으로 지난 2013년 이후 환자 872명(사망자 175명)이 확인됐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는 농작업, 등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특히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의 농업 및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농촌지역 고연령층에서 주의가 필요하다.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도),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궁금 2019-06-01 22:26:34
어디쯤인지도 올려주셨으면 좋겠습니다
112.***.***.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