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비자림로 찬반 갈등...언론 구도싸움으로 확대
제주 비자림로 찬반 갈등...언론 구도싸움으로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태영 녹색당 공동정책위원장, 제주 심포지엄서 친개발 풀뿌리 민주주의의 함정 지적 
녹색당과 제주녹색당이 25일 오후 2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문재인 정부의 토건을 말한다’를 주제로 공개 심포지엄을 열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녹색당과 제주녹색당이 25일 오후 2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문재인 정부의 토건을 말한다’를 주제로 공개 심포지엄을 열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제주 비자림로 등 각종 개발사업을 둘러싸고 찬성측 주민과 반대측 시민단체의 구도가 언론을 통해 확대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녹색당과 제주녹색당은 25일 오후 2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문재인 정부의 토건을 말한다’를 주제로 공개 심포지엄을 열었다.

이태영 녹색당 공동정책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토건정책과 녹색당의 전략’ 주제발표를 통해 성장주의 개발 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친개발 풀뿌리 민주주의의 함정을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전국적인 관심을 끈 비자림로 개발 사업을 언급하며 지역사회에서 반성장연합이 조직되지 않는 정치사회적 한계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언론에 대해 이 위원장은 “비자림로 개발을 둘러싼 싸움에서 주목해야 하는 부분 중 하나가 언론”이라며 “개발에 대한 보도방식에는 사회적으로 확산된 갈등의 구도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자림로나 케이블카 등에 반대하는 주민도 있을 것”이라며 “갈등 주체의 프레임이 언론과 중앙정치가 만들어낸 프레임이라면 이를 깨기 위한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또 “다수의 주민이 찬성하면 도심 속 숲도 개발할 것이냐”며 “지역사회에 가장 강력하게 존재하는 개발 욕망에 대해 더욱 치열하게 토론해야 하다”고 조언했다.

녹색당과 제주녹색당이 25일 오후 2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문재인 정부의 토건을 말한다’를 주제로 공개 심포지엄을 열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녹색당과 제주녹색당이 25일 오후 2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문재인 정부의 토건을 말한다’를 주제로 공개 심포지엄을 열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
삼나무 2019-05-27 10:26:14
삼나무가 싫고 건간에 안좋다면 다 베어서 도로만들기보다는
삼나무 베어서 새로 다른걸 심으면 된다...
어처구니없는 삼나무 프레임으로 장난 치지마라...
그렇게 안좋으면 제주도 삼나무 다 베어버리라하든가..
118.***.***.4

오용순 2019-05-27 08:38:26
삼나무 일본강점기의 잔재 !
1924. . . 일제강점기 일본 당국은 일본 수종(樹種)인 삼나무(스기목)를 들여와 구좌 면 송당리 일대에 식수를 시작.
1961. 1. 4. 강성익이 지사에 당선되자 「대 제주건설」이란 구상을 발표. 또한 조림사업 으로 「1호당 삼나무 1천본을 심도록 장려하여 30년 후에는 1호당 5천만본의 수익을 보게 할 것이다」 라고 역설.
125.***.***.18

오용순 2019-05-27 08:38:01
일본 마이니치신문
한국에 비해 미세 먼지 걱정이 적은 일본에도 연초마다 찾아오는
불청객이 있다.
'가훈(花粉)'으로 불리는 꽃가루다. 지난 2월부터 일기예보가 미세
먼지 수치 대신 '꽃가루 수치'를 중요하게 다룰 정도다. 이맘때면
일본의 국민병, '가훈쇼(花粉症·꽃가루 알레르기)' 환자도 급격히
늘어난다. 일본에선 통상 국민 4명 중 1명꼴로 가훈쇼 증상을 앓는
다고 알려져 있다. 관련 시장 규모도 1000억엔(약 1조원)을 넘는 등
삼나무 등 꽃가루가 일본 경제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마이니치
신문이 14일 보도했다
125.***.***.18

도민 2019-05-27 02:57:28
하나 묻고 싶은게..이태영 녹색당 위원장님,,제주시에 도심 속 어디에 숲이 어디있나요? 있지도 않는 숲이야기를 하면서 도민들을 개발에 미친사람들로 취급하시네.. 그리고 무슨 공개심포지엄이라고 쓰고 녹색당원들끼리 쇼를 하고 있는지..처음부터 반대를 위한 정치쇼인가?
39.***.***.79

제주도민 2019-05-27 02:07:26
강정항-비자림로-제2공항으로 이어지는

육지데모꾼들은 제주도를 떠나라

제주도 개발은 제주도민들 뜻으로 진행되어야 한다
12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