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오로 가로수 무더기 고사...개통 넉달만에 재식재
연오로 가로수 무더기 고사...개통 넉달만에 재식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대한 사업비를 들여 준공한 제주시 연오로 일대 나무가 30% 가까이 고사해 개통 넉 달 만에 가로수를 다시 심는 공사가 이뤄지고 있다.

제주시는 25일 도로 공사를 맡은 업체를 통해 이날 오전부터 전체 먼나무 210여 그루 중 고사한 60여 그루를 재식재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연오로는 제주시 연동 일대 연삼로와 연북로를 잇는 1.27km 구간이다. 제주시 2016년 4월부터 총사업비 136억원을 투입해 기존 도로를 폭 20m의 왕복 4차선 도로로 넓혔다.

토지보상 등의 문제로 2018년 12월 준공을 거쳐 올해 1월15일 정식 개통이 이뤄졌다. 도로가 넓혀지면서 교통흐름이 나아졌지만 올 초부터 가로수인 먼나무가 시들기 시작했다.

먼나무는 제주도에 자생하는 난대수종으로 사실사철 푸른 상록수다. 가을에 달리는 빨간 열매가 이듬해 봄까지 이어져 최근 가로수로 인기가 좋다.

제주시는 올해 2월부터 나뭇잎이 시들기 시작하자, 공사업체에 하자보수를 요청했다. 건조한 날씨에 봄철 강수량까지 줄면서 고사목은 60여 그루로 늘었다.

공사업체는 겨우내 나무를 심을 경우 또다시 생육에 지장이 있을 것을 우려해 곧바로 식재에 나서지 못했다. 

제주시 관계자는 “고사 현상이 반복되지 않도록 새순이 나는 시점까지 식재를 미뤄왔다”며 “계약에 따라 공사 업체에서 하자보수 비용을 모두 부담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오르미4 2019-05-26 20:44:45
가로수의 기능에는 기본적으로 섬, 제주를 상징하는 향토성, 시각적으로 안정감을 줄 수 있는 경관성, 그리고 대기오염을 정화 할 수 있는 정화성 등의 여러 기능들이 있는데 먼나무는 어떤 기능이 있을가요 ?
210.***.***.130

보는눈 2019-05-26 15:28:18
심기만하면 뭐하나 정성손길 돌봐야지요
각종 건축물 준공시점 나무식재 관심둬 보살펴 줘야는데 준공검사후 대부분 죽어가고 없어지고
형식적으로 이뤄짐 많으니 앞으로 준공후 일정 나무 그루수 식재가 유지되도록요
오늘 자전거타 돌면서보니 학생문화원 하천따라 화분에 장미꽃 다목말라 죽어가고 있어요
심지를 말던지 심으면 물주고 가꿔야지요 학생들 보면서 뭘 배우겠나요
39.***.***.161

제목에 오타가 뭡니까? 2019-05-26 01:32:14
가로수를 가수로라고 쓰면 되나요?
점검하고 기사내보내시죠 ㆍ
211.***.***.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