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 앞바다서 국제여객선 20대 中선원 실종
추자 앞바다서 국제여객선 20대 中선원 실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양경찰서는 중국과 일본을 잇는 국제여객선의 승선원이 해상에 추락해 긴급 수색에 나섰다고 26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25일 오후 5시 46분께 중국에서 출발해 일본 후쿠오카로 이동하던 라이베리아 선적 2만4427톤급 국제여객선 C호로부터 중국인 선원 H씨(26)가 바다에 추락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운항 중 종적을 감췄던 H씨는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신고 전날인 24일 오후 6시35분께 추자도 남쪽 약 14km 해상에서 바다에 빠진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해경은 경비함정 5척, 헬기 1대를 동원해 해상 추락 추정 위치를 중심으로 수색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실종된 선원 H씨는 짧은 머리에 흰색 반파티, 얼룩무늬 바지를 입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