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180억 투입 300톤급 대형 어업지도선 건조
제주도, 180억 투입 300톤급 대형 어업지도선 건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어업지도선 삼다호를 대체할 300톤급 대형 어업지도선을 건조한다.
제주도가 어업지도선 삼다호를 대체할 300톤급 대형 어업지도선을 건조한다.

제주도가 300톤급 대형 어업지도선 건조에 본격 나선다.

제주도는 불법어업 단속과 조난선박 예인 등 조업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어업지도선 건조에 착수한다고 28일 밝혔다.

새로 건조하는 어업지도선은 300톤급 대형 지도선이다. 어업지도선 기본 기능 외에 예인기능과 소화장비 탑재 등 제주 해역 여건에 맞게 다양한 기능을 탑재할 예정이다.

현재 제주에는 어업지도선으로 삼다호와 영주호(180톤, 2007년 건조)가 있다. 300톤급 어업지도선은 1994년 건조된 삼다호(250톤)를 대체하게 된다. 

300톤급 어업지도선은 전국 자치단체 중 가장 대형이다.

제주도는 올해 6억 원을 투입해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해, 내년까지 총 180억원을 투입해 준공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실시설계에 앞서, 오는 6월5일 실시설계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해 선형 톤급 및 추진기 사양을 비교 분석하는 등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실시설계에 반영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