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수욕장 6월22일 개장…밤 9시까지 야간개장 4곳
제주 해수욕장 6월22일 개장…밤 9시까지 야간개장 4곳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2019년 해수욕장 운영계획 확정…지정 해수욕장 외 연안 물놀이지역 관리강화
함덕해수욕장. ⓒ제주의소리
함덕해수욕장. ⓒ제주의소리

제주도내 지정 해수욕장 5곳이 622일 개장한다. 협재이호테우삼양함덕 해수욕장은 715일부터 한 달간 밤 9시까지 야간에도 해수욕을 즐길 수 있다.

제주도는 지난 29일 해수욕장협의회를 개최해 개장 기간, 야간 해수욕장 운영, 안전관리 계획 등 2019년 해수욕장 운영을 위한 중요 사항을 확정했다.

협재, 금능, 이호테우, 함덕, 곽지해수욕장은 622일 개장하고 그 외 삼양, 김녕, 신양섭지, 표선, 중문색달, 화순금모래해수욕장은 71일 개장해 831까지 운영된다.

해수욕장 운영기간 중 협재, 이호테우, 삼양, 함덕해수욕장은 715일부터 815일까지 야간에도 운영된다.

해수욕장 개장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며, 야간개장은 밤 9시까지다.

이 기간 해양경찰은 지정 해수욕장보다 일반 연안 물놀이 지역에서의 안전사고를 집중 관리한다는 지침에 따라 그 동안 지정 해수욕장에 상주했던 인력을 일반 연안해역 관리에 집중할 방침이다.

지정 해수욕장 11곳에는 지자체가 그 동안 일반해역에 배치했던 안전요원(75)을 재배치해 소방전문요원과 함께 안전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 해수욕장 개장 전 민간안전요원 안전관리 교육, 해수욕장 금연구역 내에서의 흡연행위 금지 계도, 애완동물 동반 산책 시 목줄 착용 및 배변봉투 소지 홍보, 해수욕장 내 화장실 몰래카메라 설치 수시 점검, 해수욕장 주변 범죄 예방을 위한 순찰, 파라솔튜브 등 피서용품 적정 사용료 징수 등에 대한 행정지도를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조동근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지금까지 4년간 해수욕장에서 물놀이 사고로 인한 인명사고는 단 1건도 발생하지 않았다앞으로도 인명사고 제로화 달성을 위해 보다 안전하고 즐길 맛 나는 해수욕장 운영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