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빛 담쟁이 넝쿨과 공연 가득, 서귀포 관광극장
초록빛 담쟁이 넝쿨과 공연 가득, 서귀포 관광극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와 서귀포 지역주민협의회(회장 장병순)는 6월부터 옛 서귀포 관광극장에서 본격적인 예술 공연 행사를 이어간다.

6월 1일은 한국, 일본, 헝가리 3개국 5개 무용단이 출연하는 <서귀포 국제 코믹댄스의 밤>이 열린다. 다양한 움직임의 조합, 의상과 소품, 소재 등에 코믹한 요소를 담아 유쾌한 유머를 선사한다.

8일은 국악과 플라멩코를 결합한 ‘소리께떼’가 <소리로 타오르다>를 공연한다. 플라멩코 기타 선율에 <춘향전>의 사랑가를 입혀 ‘한(恨)’과 ‘흥(興)’의 정서가 만난다.

15일은 ‘라니알로하’의 하와이안 훌라댄스와 우크렐레, 22일은 지난 5월 우천으로 연기된 제주신화 인형극 <가믄장아기>, 29일은 서귀포 댄스팀 제이패밀리의 <쉘위댄스> 공연이 이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