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째 제주 미분양 주택 '수두룩'...4월 기준 1245호
2년째 제주 미분양 주택 '수두룩'...4월 기준 1245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4월말 기준 전국 미분양주택. ⓒ국토교통부.
2019년 4월말 기준 전국 미분양주택. ⓒ국토교통부.

 

제주 미분양 주택이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 지난 4월 전국 주택 미분양율은 전월대비 줄었지만 제주는 늘어났다. 
 
국토교통부가 30일 발표한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에 따르면 올해 4월 전국 미분양은 6만2041호로 전월대비 106호(0.2%) 줄었다.
 
제주는 1245호를 기록, 전월대비 18호(1.5%) 늘었다.
 
제주지역 미분양 주택과 준공 후 미분양 주택 모두 2017년부터 급상승해 2년 가까이 그 추세가 유지되고 있다. 
 
연도별 12월말 기준 제주 미분양 주택은 ▲2011년 97호 ▲2012년 954호 ▲2013년 588호 ▲2014년 124호 ▲2015년 114호 ▲2016년 271호 ▲2017년 1271호 등이다.
제주지역 4월 미분양 주택이 1245호를 기록했다. 이미지는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계없음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지역 4월 미분양 주택이 1245호를 기록했다. 이미지는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계없음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서울과 인천, 경기, 광주, 대전, 충북, 충남, 전북, 경북, 경남 등 시·도는 전월대비 미분양이 줄었다. 대구의 경우 4월말 기준 미분양 주택은 1585호로 전월보다 무려 879호(124.5%) 증가했다.
 
자세한 통계는 국토부 국토교통통계누리나 온나라 부동산포털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더 더 더 더 내려야 한다. 2019-05-31 19:30:44
더,더,더
내려야 옳다고 보네.
다 육지껏들
세컨드하우스 개념으로
사고팔고,팔고사고 부동산작전세력들이 
작업하면서
처 올려놓은
A.P.T거품가격 
앞으로 분양할 A.P.T는
현실에 반영한
가격으로 
재반영해야 옳다.
39.***.***.47

제주도민 2019-05-31 04:42:33
제주 외곽지 미분양이 대전과 같은 1200여호라니

외곽지 싼땅 사서 무턱대고 지어서 높은분양가

뭣모르는 육지사람 아니면 제주도사람은 절대안사지

육지사람들 안사니까 "대출규제완화"해서 제주사람이라도 사달라고 징징

미분양 외곽지는 건물 썩을때까지 빈집이어야한다
121.***.***.115

도민 2019-05-30 16:21:28
미분양 물량들이 불.법숙박 영업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제주 관광이 살고 숙박업소가 살려면 불.법 숙박업이 근절되야합니다

불.법 무허가 숙박 영업 신고는
제주시 관광진흥과 숙박업소 점검팀으로 신고바람

064- 728- 3051

불.법 숙박업주가 목메달을 달때까지
118.***.***.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