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땅값 상승 주춤? 그래도 10.7%↑…전국 세번째
제주 땅값 상승 주춤? 그래도 10.7%↑…전국 세번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2019년도 개별공시지가 결정․공시…제주시 10.5%-서귀포시 11.95% 상승

최근 3년간 전국 최소 상승률을 기록됐던 제주지역 2019년도 개별공시지가 상승폭이 조금 둔화됐다. 그래도 전년 대비 10.7%나 올랐고, 이는 전국에서 세 번째로 높은 상승률이다.

제주 최고 금싸라기 땅은 제주시 연동 제원아파트 사거리 강치과의원 부지로 3.3(1)2145만원에 달했다.

제주도는 20191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를 조사·산정해 531일자로 양 행정시장이 공시한다고 밝혔다. 공시지가는 각종 조세·부담금 부과, 건강보험료 산정 및 기초노령연금 수급대상자 결정, 공직자 재산등록 등 자료로 쓰인다.

이번 공시대상은 총 55302필지로, 지난 2월 공시한 표준지 9830필지를 기준으로 행정시별로 지가를 산정해 주민의견 수렴절차와 부동산가격공시위원의 심의 등 행정적인 절차를 거쳐 개별공시지가를 결정·공시했다.

올해 개별공시지가 변동률은 지난해 상승률 17.5%보다 낮은 10.7% 상승률로 전국 세 번째로 나타났다. 제주보다 높은 곳은 서울(12.35%), 광주(10.98%). 충남이 3.68%17개 시·도 중에서 가장 낮았다. 전국 평균 상승률은 8.03%다.

지난 2015년부터 2018년도까지 전국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던 제주지역 개별공시지가 상승폭이 다소 둔화된 데는 최근 정부의 금융기관 대출규제 등으로 전반적으로 부동산경기가 둔화됐고, 인구 유입 정체 등 대외적인 측면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역별로는 제주시 10.50%, 서귀포시 11.95% 상승했다. 서귀포시 지역인 경우 영어교육도시와 신화역사공원 개발사업으로 인해 비교적 상승률이 높게 나타났다.

용도지역별로는 관리지역 13.51% 주거지역 10.36% 농림지역 10.25% 녹지지역 9.36% 상업지역 9.10% 공업지역 8.49% 자연환경지역 4.47% 순으로 나타났고, 지목별로는 12.26% 공장 12.14% 임야 11.15% 10.70% 잡종지 8.66% 7.21% 순이었다.

제주지역 최고지가는 제주시 연동 262-1번지(제원아파트 사거리 강치과의원 부지)650만원이고, 최저지가는 제주시 추자면 대서리 산13번지(횡간도)506원이다.

제주도는 531일부터 71일까지 이의신청 기간 동안 읍·면지역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현장상담제를 운영해 이의신청지가 접수를 받을 계획이다.

이의신청 제출한 사항에 대해서는 결정지가의 적정여부 등을 재조사해 감정평가사의 검증과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그 결과를 소유자 및 신청자에게 통지하게 된다.

개별공시지가는 행정시 홈페이지(부동산/주택부동산정보통합열람 접속)에서 열람이 가능하며, 이의가 있을 경우에 행정시 및 읍··동사무소에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공시가격 정해지는 과정은 정부의 입김 크죠 ㆍ 2019-06-01 03:29:07
지자체가 세금결정부분에서 주도권을 갖고있지못하다는 것을 국민들이 얼마나 알까?

요즘은 최근 거래된 부동산의 실거래가와 표준지로 선정된 부동산의 가격변동에 따라 좌지우지됩니다ㆍ
61.***.***.149

신공항기대 심리로 2019-05-31 13:27:54
서귀포시 지역 땅값이
서귀포시 읍.면지역을 중심으로
높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서귀포시
영어교육도시가 있는 대정읍과
신공항 예정지로 발표된
서귀포시 성산읍의 상승률이 두드러졌다.
21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