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뺏긴 일본인 명의 제주 토지 77필지 국유화 추진
일제강점기 뺏긴 일본인 명의 제주 토지 77필지 국유화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수정 20019.05.31 14:26] 광복 후 회수하지 못한 제주지역 일본인 명의 토지가 70여 필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제에 빼앗겼던 땅에 대한 국유화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어 주목된다.  

31일 조달청에 따르면 일본인 명의로 추정되는 귀속재산 및 은닉재산 토지는 총 1만6000여 필지로 파악됐다. 이 중 제주지역 대상은 77필지, 3만6440㎡ 규모다.

일본인 명의 귀속재산은 1948년 우리 정부와 미국 정부 사이 체결된 ‘재정 및 재산에 관한 최초협정’ 제5조에 따라 우리 정부에 양도된 일본 사람과 법인, 기관의 소유 재산이다.

이 중에는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정부가 한반도를 대상으로 토지조사사업과 임야조사사업을 실시해 지적불부합지와 미신고분 토지를 강제로 수탈하고, 일본인들에게 헐값으로 팔아넘긴 땅도 일부 포함돼 있다.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이 국내에서 토지를 측량하는 장면 / 사진=독립기념관 ⓒ제주의소리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이 국내에서 토지를 측량하는 장면 / 사진=독립기념관 ⓒ제주의소리

2012년부터 귀속재판 국유화 업무를 넘겨받은 조달청은 3.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올해 일본인 명의 귀속재산을 대대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조달청은 법무부와 국토부, 국세청 등에서 관련 자료를 수합하고 1953년 이후 일본인 명의 토지 중 주소를 알 수 없고 세금도 장기 미납한 토지를 분석해 왔다. 

정부는 증빙자료 등을 토대로 국유화 대상 재산을 선별하고 공고(6개월)와 중앙관서 지정, 등기촉탁 등을 거쳐 국유화 절차를 마칠 계획이다.

조달청 관계자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일재잔재 청산이라는 국민정서에 부응할 수 있도록 올해 안에 토지조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2345 2019-05-31 12:44:21
조국 조현옥 아니지빠뀌었지
인사는만사가아니라망사
측근이념인사
민주화운동한사람들의어슬픈외교
아랍에미리트원전수주적폐청산에서개망신
북한에게놀림 구걸김정은식량주기대변인
일본 깔보기청구서친일로가는외교 미국정부한국정부빠닥하게나갈수도의심
외교통일부패싱 청와대개해결사로나서다
210.***.***.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