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한라산 영실 등반로의 노란 꽃망울
여름 한라산 영실 등반로의 노란 꽃망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 37. 섬매발톱나무 (Berberis amurensis var. quelpaertensis Nak.) -매자나무과-

이번 주에는 여름이 오기 전 한라산에 노란 꽃망울을 달고 피어나는 매자나무과의 낙엽관목 ‘섬매발톱나무’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매자나무과에는 섬매발톱나무를 비롯해 남천, 매발톱나무, 매자나무, 당매자가 있습니다. 한라산의 고지대에 분포하는 수종으로 구상나무림과 털진달래밭 사이사이에 피어나는 작은 관목입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잎이 작고 털 모양의 톱니가 많은 특징으로 매발톱나무와 구별합니다. 꽃받침 6개 조각 안에는 수술 6개, 암술 하나가 들어있습니다. 섬매발톱나무의 가장 큰 특징은 잎에 거치가 많이 나 있고, 줄기와 잎에 날카로운 가시에 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매자나무과 나무를 살펴보면, 매자나무를 비롯해 당매자나무, 산매자나무, 울릉도와 강원도에서 자라는 왕매발톱나무, 남천 등이 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울릉도의 왕매발톱나무.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한라산 영실로 코스를 오르다보면 전망대를 지나 해발 1400고지를 넘어서, 노란 꽃망울을 가진 작은 나무를 만날 수 있는데 바로 섬매발톱나무입니다. 5월 말부터 피기 시작해 6월 초까지 꽃을 볼 수 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섬매발톱나무는 줄기에 1~2cm 정도의 가시가 3개씩 짝을 이뤄 납니다. 매발톱나무의 이름은 바로 이 가시의 모양이 매의 발톱을 닮았다고 해서 붙여졌습니다.


여름이 지나고 가을이 되면 이렇게 빨갛게 익어 가는데, 노란꽃이 피는 반면에 열매는 빨갛게 변해갑니다. 열매가 오랫동안 달려 있어 새들의 좋은 식량창고가 됩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가을, 겨울에 한라산을 오가며 카메라에 담았던 섬매발톱나무입니다. 가을에 백록담 정상의 한라산을 배경으로 담은 섬매발톱나무 열매입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겨울에 담은 섬매발톱나무 열매입니다. 이렇게 겨울에는 빨간 열매로 바뀌어 하얀 눈 속에 열매와 가시를 내놓고 있지요.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섬매발톱나무의 꽃말은 '순결', '변하지 않는 아름다움'이라고 합니다.

<제주의소리> 독자 분들도 더워지는 날씨에 변하지 않는 아름다움이 가정에 가득하시길 빌어 봅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는 한라산국립공원의 협조로 <제주의소리> 블로그 뉴스 객원기자로 활동해온 문성필 시민기자와 특별취재팀이 연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산바다 2019-06-02 16:21:42
매자나무 종류가 정말 다양하고 아름답군요.
그러면서도 꽃이며 열매 등의 모습이 전혀 다르네요.
산매자나무의 꽃은 파마머리에 예쁜 형광등도 닮고 정말 예뻐요.
섬매발톱나무는 꽃도 예쁘지만 눈 속의 열매가 더 예쁘네요.
잘 보고 배웁니다.~~
112.***.***.219

박종길 2019-06-01 15:45:17
아~ 바로 저 나무가 '섬매발톱나무'였군요! 한라산을 오르며 노란 꽃보다도 작은 빨간 열매, 특히 겨울 하얀 눈 속에서 선연하게 빛나던 저 빨간 색은 기억이 아주 선명합니다! 앞으로 한라산을 가면 그 이름을 불러줘서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던 '섬매발톱나무'가 내게로 와서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눈짓이 되도록 해야겠습니다~^^
125.***.***.68

용마루 2019-06-01 15:33:49
정열과 노력이 듬뿍......굿굿!!!!!!
106.***.***.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