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해자 유족들 "계획적 범행"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해자 유족들 "계획적 범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족들 "고씨가 알리바이 만들려 허위 증언, 최대 형벌 내려달라"

 

제주의 한 펜션에서 30대 여성이 전 남편을 살해한 사건과 관련, 피해자의 유가족들이 '계획적 범행'을 주장하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사건의 피해자 강모(36)씨의 유가족들은 2일 오후 2시 제주동부경찰서 2층 회의실에서 경찰, 언론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사건 관련 언론브리핑이 열릴 것을 사전에 인지한 피해자의 유족·지인들이 대거 경찰서를 방문하면서 급하게 마련됐다.

2일 제주동부경찰서를 찾은 '전 남편 살인사건' 피해자 유족들.  ⓒ제주의소리
2일 제주동부경찰서를 찾은 '전 남편 살인사건' 피해자 유족들. ⓒ제주의소리

유족들은 피의자인 고모(36.여)씨가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을 주장했다.

유족들은 "2년 전 이혼한 강씨가 고씨와의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을 전혀 만나지 못하고 있다가 면접교섭 재판을 통해 2년 만에 아이를 처음으로 만나게 된 자리였다"며 "아버지의 역할을 하기 위해서 만나러 갔다가 변을 당한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유족들은 "강씨는 고씨와 만나고 싶은 생각이 추호도 없었지만, '영유아는 양육권을 지닌 부모와 동행해야 한다'는 법의 맹점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마주하게 된 것"이라며 "(고씨가)자의에 의해 자식을 보여준 것이 아니라 법으로 인해 마지못해 보여준 것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을 것으로 추측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유족들은 고씨가 강씨와 혼인했을 당시에도 폭력적인 성향을 띄었다는 점, 교섭 재판 당시 고씨가 2~3회의 출석 요구에 불응해 과태료를 물었다는 점, 어쩔 수 없이 출석한 마지막 재판장에서도 고성을 질렀다는 점 등을 근거로 들었다.

특히 유족들은 사건 최초 알리바이를 만들기 위한 고씨의 증언에 대해 분노를 토했다.

유족들은 "(강씨의)실종이 접수되자 확인 차 연락이 온 경찰에게 고씨는 '강씨가 본인을 덮치려고 했다가 실패하고 도망가 잠적했다'고 증언했다. 실제적인 (살해)증거가 나오기 전까지 당당하게 주장했던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또 "사망자의 휴대폰을 갖고 자기가 직접 문자메시지를 보내며 알리바이를 만들려 했다"고 주장했다.

유족들은 "사건 이후 잠도 못자고 있다. 시신을 찾을 때까지 울지도 못한다"며 "경찰의 철저한 조사로 최대한의 형벌을 내릴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고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정확한 범죄 동기와 공범 가담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별총총 2019-06-03 08:38:00
그런데....저 살인자가족들도 분명 이런 기사나 댓글 읽고있을텐데 본인들이 사람이라면 살인자에게 찾아가 유가족들이 시체라도 찾을수있게 시체유기장소 정확히 말하라고 해야되는거 아닌가? 말이돼냐? 여자혼자 시체넣은 가방 두손에 번뜩들고 바다에 빠뜨렸다는게???? 남자은 키가 180도 넘다든데.....살인자가족분들 당신들이 인간이라면 인간이라서 이사회에 같이 구성원으로서 살고자한다면 저 살인자에게 제발 말좀하세요!!!!!
211.***.***.24

곰순 2019-06-02 23:52:09
이런사건이야말로.유가족들이 피를말리고 고통속에생활할텐데.그것이알고싶다에서.아주오래된사건보다.이런엽기적사건에 동참해서 빨리 수사진전이 되고.과거사건 범죄도 있는지 이런 가해자에대해 수사가필요할것같다.앞으로는수사를 경잘에만맡기지마시고.그것이알고싶다 같은프로에서.이여자행적신고받고.빨리 수사동참하면. 과거 어린이 살해.이번에시신유기 장소도빨리발견할수있을것같습니다.
175.***.***.38

곰순 2019-06-02 23:45:28
요즘 경찰수사는 이런 유가족들의 진술을 철저히 참고해서 신속하게 수사를해서 유가족들의 억울함과 고통스러운 슬픔을 풀어드렸으면합니다. 요즘 느끼는것은 수사관도 사람인지라 간혹 일반인보다도 현저하게떨어지는 일명 촉이 좀 없는사람이 답답하게 수사를하면서 수사의 진전속도느리고.답답할때가있는거같아서. 이런 유가족들의 진술을철저히참고하셔서 수사를잘진행하고마무리하셔서 억울함이 없이했으면좋겠습니다.분명 여자가해자는 진술시 변명을많이할텐데.체포후에도 시신유기장소를숨긴다는것은.아마 어이없는곳에다 유기하고.많이 훼손하여 치부드러날까봐 숨기는것같아요. 이 고씨의 행적을 전부 면밀히 분석해야할것같아요
175.***.***.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