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제주도 '스마트횡단보도' 사업 재난안전 사업 선정
행안부, 제주도 '스마트횡단보도' 사업 재난안전 사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행정안전부 주관 ‘재난안전 선도사업’ 공모에서  ‘스마트횡단보도 조성사업’이 최종 선정, 재난안전특별교부세 7억8300만원을 지원받는다고 4일 밝혔다.

‘재난안전 선도사업’은 행정안전부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역특성과 재난환경을 고려해 사업효과와 확산 가능성이 높은 재난안전사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제주도의 스마트횡단보도사업은 횡단보도 대기선에 감지센서를 설치해 보행자가 대기선을 넘지 않고 안전한 공간에서 대기하도록 하고, 신호등과 연계해 신호등의 변화를 알려주는 음성안내 시스템이다.

제주도는 향후, 초등학교 주변 다수의 교통사고가 발생하는 지역과 교통량이 많은 횡단보도를 중심으로 스마트횡단보도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도에서는 최근 3년간 교통사고로 평균 80.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그중 보행자 사고는 38.4명으로 전체 사고의 47.6%를 차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