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기념물 제주 차귀도 3시간 만에 큰 불 잡혀
천연기념물 제주 차귀도 3시간 만에 큰 불 잡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전 9시33분쯤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제주시 한경면 차귀도에서 불이나 3시간 만에 큰 불길이 잡혔다.

화재 신고를 받은 제주서부소방서는 산림청과 해경에 협조를 요청해 헬기와 함정을 긴급 투입시켰다.

한경119센터 등 소방대원도 대거 투입해 오전 10시20분쯤 차귀도에 진입했다. 야초지에서 시작된 불은 바람을 타고 주변으로 확산됐다.

최초 신고자인 A씨는 “죽도 앞 바지선에서 차귀도를 보니 연기가 보였다. 당시 바지선과 차귀도 간 거리는 약 200m 떨어졌다”며 “불이 점점 커지는 것 같아 119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소방대원은 물론 해경과 의무소방대, 한경면사무소 직원 등 88명과 장비 11대가 투입되면서 난 12시19분쯤 초진이 이뤄졌다.

서부소방서는 추가 화재를 막기 위해 인력을 동원해 잔불 정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소방본부는 완진후 현장 조사를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규명하기로 했다. 

죽도와 와도 2개의 섬으로 이뤄진 차귀도는 면적 0.16km²의 무인도다. 제주시 고산리 해안에서 북서쪽으로 약 2km 가량 떨어져 있다.

섬에는 들가시나무와  곰솔,  돈나무 등 100종에 이르는 식물이 자리고 있다. 중요한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2000년 7월18일 국가지정 천연기념물 제422호로 지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