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우울 등 정서적 위기 제주학생 무려 1400여명
불안·우울 등 정서적 위기 제주학생 무려 1400여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에 정서적 심리 지원이 필요한 '관심군' 학생이 약 14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살위험군' 분류 학생도 359명으로 나타나는 등 이른바 위기학생 지원대책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4월과 5월 두 달에 걸쳐 실시한 정서행동특성검사 결과 제주지역 전체 학생 중 5.4%인 1418명의 학생이 '관심군'으로 분류됐다.

초등학생 576명, 중학생 435명, 고등학생 407명 등의 학생이 관심군에 속했다. 2017년 1357명, 2018년 1496명 등 해마다 5%대의 학생이 우울·불안 등 정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조사 결과다.

특히 이번 정서행동특성검사에서는 총 359명의 학생이 자살위험군으로 분류됐다. 지난해 371명에 비해 줄었지만, 초등·고등학생에 비해 중학생의 자살위험 비율이 상대적으로 증가 추세인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도교육청은 관심군 학생의 경우 1인당 연간 50만원, 자살위험군 학생의 경우 1인당 300만원 이내의 치료비를 지원하고, 전문의·상담교사를 매칭하는 등 정서적인 지원을 주력하고 있다. 

반면, 한 편으로는 교육현장의 특성 상 적극적인 개입의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위기학생의 우울 및 불안 관련 지원 요청에 대한 학부모의 부정적 인식으로 인해 파악의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정서행동특성검사 결과 관심군으로 나타나지 않는 위기 학생의 경우 적절한 조치로 이어질 수 없다는 점도 현장의 애로사항이다. 관심군 조사문항을 체크하는 과정에서 진실되게 체크하는지, 그렇지 않았다면 어떻게 해석을 해야하는지에 대한 문제다.

또 아동학대나 방임, 가족력 등 위기학생 가정의 문제가 있을 경우 지역사회와의 연계시스템이 즉각 연동되지 않아 안전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정서행동특성검사 결과 관심군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특정 중학교에 대해 밀착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학교장 중심으로 학교 내 우울 및 불안 관련 위기학생 집중 관리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위기학생 밀착지원을 위한 가정방문 매뉴얼을 제작하고, 위기학생 가족 지원을 위한 지역사회 네트워크 구축 등의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