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깰 만큼 큰 소리” 제주항공 여객기 결함 ‘유턴’
“잠 깰 만큼 큰 소리” 제주항공 여객기 결함 ‘유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항공 여객기가 이륙 직전 장비 문제로 계류장에 돌아왔다.

6일 오후 3시 제주공항을 출발해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던 제주항공 7C144편이 장비 결함 문제로 운항하지 못했다.

당시 여객기에 탑승했던 A씨는 “항공기가 활주로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갑자기 ‘쿵’하는 소리가 났다. 잠든 사람이 놀라서 깰 만큼 큰 소리였다”면서 “흡사 타이어가 터지는 소리와 유사했는데, 곧이어 ‘항공기 결함으로 점검해야 한다’는 안내 방송이 나오면서 원래 위치로 돌아갔다”고 설명했다.

7C144편 출발은 현재 오후 5시 20분으로 지연되면서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