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서기 어르신 폭염피해 예방, 제주도 발빠른 건강관리
혹서기 어르신 폭염피해 예방, 제주도 발빠른 건강관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여름철 혹서기를 맞아 어르신들에 대한 건강관리에 나선다. 

제주도는 다중이용 시설의 안전관리 실태를 사전 점검하고 관리체계를 강화해 폭염취약계층 어르신들의 건강관리를 도모할 예정이다.

점검대상은 제주지역 내 독거노인(5325명)과 노인일자리 참여자(9367명)이다.

또한 어르신들이 자주 이용하는 경로당을 비롯해 노인복지시설(569개소)에 대한 점검도 이뤄진다.

우선 독거노인(5325명) 어르신의 여름철 건강관리, 폭염시 행동 요령 등을 사전 안내하고 폭염특보 시에는 전화․방문 등을 통한 안전 확인을 강화한다.

독거노인 중 공동 모금회 차상위 에너지 바우처 대상자를 제외한 3800여명에게는 냉방비( 8만5000원/1인) 지원, 민간기업 및 단체 후원을 통한 선풍기 등 냉방용품을 지원해 보다 시원한 여름철을 지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노인일자리 참여자(9367명)에 대해서도 혹서기 기간에는 활동시간 단축(30시간→20시간)과 무더운 시간대(오루 12시~5시) 야외 활동 자제를 유도한다.

이를 위해 야외작업 사업단의 경우 오전 중 활동할 수 있도록 활동시간을 조정하고 일자리 참여자 대상 ‘폭염 대비 행동요령 교육 실시 및 폭염발령 시 무더위 시간대 야외 활동 자제 안내 등을 홍보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지난 5월 취약계층 독거노인의 고독사 및 위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독거노인 응급안전 댁내장비(1144대)에 대해 전수점검을 완료한 바 있다.

더불어 경로당 및 노인복지시설에 대해서는 소방, 전기, 가스 등 안전사고 사전 예방 및 에어컨 점검 등이 이뤄졌다.

앞으로도 무더위 쉼터로 지정 운영되는 경로당의 경우 냉방기 가동여부, 연장운영(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및 휴일 개방 등 운영 실태 확인 등을 상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