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 해군기지추진위 내분? 성명서 놓고 '서로 딴소리'
강정 해군기지추진위 내분? 성명서 놓고 '서로 딴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진위원회 해군 규탄 성명 발표하자 윤태정 위원장이 반박 '촌극'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가 서귀포시 강정마을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관광미항) 건설 과정에 인권침해가 있다고 발표한 가운데, ‘제주민군복합항 강정추진위원회’가 해군을 규탄하는 성명을 내놓은 당일 윤태정 상임위원장이 “개인의 독단적인 의견”이라고 반박하고 나서는 촌극이 펼쳐졌다. 
 
윤태정 추진위 상임위원장 10일 오후 기자들에게 휴대전화 문자를 보내 “(오늘) 추진위원회 명의로 발표된 제주해군기지 관련 규탄 성명은 추진위원회 입장과 무관하다. 개인의 독단적인 의견”이라고 성명 자체를 부정했다.
 
윤 위원장은 “(상임추진위원장으로서) 성명 자료에 대해 인지하지 못했다. 어떠한 의사 결정도 이뤄진바 없다. 성명은 추진위 회원 1명의 독단적인 의견”이라며 “해군 제주기지전대장에 대한 인신공격에 가까운 공격적인 내용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현 제주기지전대장은 민·군 상생과 화합을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날 오전 강정추진위원회는 각 언론에 ‘해군 제주기지전대장의 강정주민 우롱하는 안하무인(眼下無人) 행태를 규탄한다! 해군 참모총장은 강정마을에 대한 소통과 상생의 의지 여부를 명확히 밝혀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우리(추진위)는 국가 안보와 마을 발전을 위해 해군기지를 유치했다. 반대 측으로부터 ‘강정마을을 팔아먹은 사람, 강정바당(바다) 통째로 해군에 내준 사람’이라는 말을 들었다. 해군기지를 마을에 유치한 책임감과 마을 발전에 대한 기대감 때문에 해군기지 찬성의 목소리를 냈다”고 밝혔다.
 
이어 “2016년 해군기지 준공식와 2018년 국제관함식을 거치면서 주민간의 갈등은 또 불거졌다. 현 해군 제주기지전대장은 관함식 전후로 상반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주민들을 우롱하며 배신감까지 주고 있다. 해군은 역시 못 믿을 사람이라는 말도 나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진위는 “해군은 찬·반 갈등을 겪어온 해군기지 건설 과정을 제대로 알고, 강정 주민들과 진심으로 소통해야 한다. 강정마을에 갈등의 불을 질러놓고 수수방관하는 해군의 행태를 더 이상 지켜보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규탄했다. 
 
이와관련 추진위 강희상 사무국장은 "추진위에는 윤태정 위원장을 포함한 공동위원장 4명이 있고, 윤 위원장을 제외한 공동위원장 3명과 감사, 회원들과 협의해 성명을 냈다"며 "개인의 독단적인 의견이라는 윤 위원장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제주도민 2019-06-10 19:02:56
위원장 말이 맞는거 같다.
221.***.***.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