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제주박물관, 인형극 ‘선녀와 나무꾼’ 공연
국립제주박물관, 인형극 ‘선녀와 나무꾼’ 공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제주박물관(관장 김유식)은 22일 오후 2시와 5시 박물관 강당에서 인형극 <선녀와 나무꾼>을 공연한다.

이번 공연은 박물관의 정기 행사 ‘토요박물관 산책’ 6월 넷째 주 순서다. 우리 느낌 찾기 프로젝트 인형극의 일환인 <선녀와 나무꾼>은 전래 동화를 한국적 문양, 사물, 전통 음악과 함께 인형극으로 재탄생시켰다. 관객들은 아름다운 한국의 색, 소리, 고유 정서와 자연스럽게 접촉하게 될 것이다.

공연은 3세 이상부터 관람 가능하다. 예매는 좌석 280석에 한해 17일 오전 10시부터 인터넷 서점 Yes24를 통해 받는다. 한 사람이 최대 4매까지 예약 가능하다. 사전 예매 수수료는 1매당 1000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