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항 물양장 신설 및 개축...주민 불편 해소되나
추자항 물양장 신설 및 개축...주민 불편 해소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자항 물양장 신설 및 개축 부분
추자항 물양장 신설 및 개축 부분

제주도는 추자항 물양장을 신설 및 개축키로 하고, ‘개축공사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오는 7월부터 시행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제주도는 실시설계 이후, 내년 5월 물양장 신설(L=186m) 및 개축(L=96m을 폭 15m로 확장)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추자항은 물양장과 도로(지방도 추자로)가 겸용돼, 그동안 어선 및 차량 통행에 따른 불편과 민원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특히 영흥리 구간은 2018년 안전정밀진단결과 ‘C’등급으로 판정돼, 개·수선 보강이 시급한 상태였다.

조동근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공사가 완료되면 추자항을 이용하는 어민, 지역주민 및 관광객들의 이용 편의가 크게 향상돼, 지역발전에도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