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박물관, 14일 '제주고지도' 학술대회 개최
제주대박물관, 14일 '제주고지도' 학술대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학교 박물관(관장 오상학)은 14일 오후 2시 박물관 2층 시청각실에서 학술대회 ‘고지도에서 제주를 읽다’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제주 고지도에 담긴 역사적 시각과 문화자원으로서의 가치를 재정립하고자 마련됐다. 조선시대 고지도의 현황을 살펴보고 옛 제주 사람들의 항로인 물길 연구, 탐라순력도 재조명, 20세기 초 제주의 정세를 제주 지도를 통해 살펴본다.

오상학 관장은 ‘조선시대 제주도 지도의 현황과 유형별 특성’을 발표한다. 이어 ▲옛 지도에 그려진 제주의 물길(김기혁 부산대 교수) ▲조선후기 회화식지도와 탐라순력도(김성희 문화재청 문화재감정관) ▲지도로 본 20세기 초 제주(양윤정·박선영 성신여대 지리학 박사) 등을 발표한다.

이후에는 정광중 제주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양정필 제주대 교수, 강만익 탐라문화연구원 특별연구원, 김오순 제주문화예술재단 팀장, 송원섭 제주학연구센터 팀장이 토론을 진행한다.

학술대회는 지난달 박물관에서 개막한 특별전 <제주고지도, 제주에서 세계를 보다>와 연계한 자리다. 현장에서는 올 연말 발간 예정인 <제주고지도> 총서를 특별히 먼저 배부한다.

문의 : 제주대박물관 학예연구실(064-754-224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