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사형 국민청원 10만명 돌파
제주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사형 국민청원 10만명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7.여)의 엄벌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나흘 만에 10만 명을 넘어섰다.

피해자 강모(37)씨의 유족은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불쌍한 우리 형님을 찾아주시고, 살인범 고유정의 사형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을 게시했다.

유가족은 청원 글에서 “형님의 결혼 생활은 지옥과 같은 고통의 나날이었다. 아들 걱정에 수차례 망설이다 힘겹게 이혼을 결정하게 됐다”며 두 사람이 헤어진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재혼한 고유정은 아들을 보여주지도, 키우지도 않고 양육비를 올려 달라는 요구까지 했다”며 “아들은 외가에 있으나 자신이 청주에서 키운다고 거짓말까지 했다”고 강조했다.

유족들은 “그리워하던 아들을 만나러 가는 길에서, 이제는 영원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게 됐다. 시신조차 낱낱이 훼손돼 아직까지 찾지 못한다”면서 울분을 토했다.

그러면서 “한 생명을 처참하게 살해하는 그녀에게 엄벌을 내리지 않는다면 이 사회는 인명경시 풍조가 만연할 것”이라며 “고유정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내려달라”고 호소했다.

고씨는 5월25일 오후 8시쯤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강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씨는 5월27일 퇴실 후 이튿날인 5월28일 제주를 빠져나갔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이후 아버지 소유의 아파트가 있는 경기도 김포로 이동해 시신을 추가로 훼손하고 5월31일 쓰레기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렸다.

경찰은 5일 인천의 한 쓰레기 처리 업체에서 뼈로 추정되는 조각을 발견해 DNA검사를 벌이고 있다. 고씨는 12일자로 검찰에 넘겨져 조만간 재판을 받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모니카 2019-06-13 15:00:51
인간으로 볼수가 없으니 사형 시켜주세요.
22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