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비자림로서 멸종위기종 애기뿔소똥구리 발견
제주 비자림로서 멸종위기종 애기뿔소똥구리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자림로 정밀생태조사반 이강운 홀로세 생태연구소장이 12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비자림로 공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비자림로 정밀생태조사반 이강운 홀로세 생태연구소장이 12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비자림로 공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 현장에서 멸종위기종인 애기뿔소똥구리가 발견돼 환경파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비자림로 정밀생태조사반 이강운 홀로세 생태연구소장은 12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비자림로 공사 중단을 촉구했다.

이 박사는 11일 제주시 구좌읍 비자림로 공사 2구역에 트랩을 설치하는 방식으로 서식중인 곤충을 확인했다. 그 결과 트랩설치 4시간 만에 64마리의 애기뿔소똥구리가 채집됐다.

애기뿔소똥구리는 소나 말 등 가축이 남긴 배설물 밑에 굴을 파고 지낸다. 개체수가 크게 줄면서 2012년 5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다.

이 박사는 “짧은 시간에 이렇게 많은 개체수가 포집됐다는 사실에 저도 놀랐다”며 “공사가 계속 진행되면 생태계가 파괴되고 애기뿔소똥구리가 가장 먼저 피해를 입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애기뿔소똥구리는 야행성 곤충이어서 나무가 사라지면 빛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며 “생태계 보존을 위해서라도 비자림로 확장공사는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은 5월28일 공사 현장을 확인해 법정보호종인 멸종위기 야생조류인 팔색조와 천연기념물 황조롱이 등을 발견했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이에 5월29일 제주도에 공문을 보내고 비자림 공사 중단을 요청했다. 6월28일까지 소규모환경영향평가와 관련한 환경보전 대책을 수립하라는 조치명령도 내렸다.

제주도는 결국 5월30일자로 비자림로 공사를 일시 중단했다.

비자림로 정밀생태조사반 이강운 홀로세 생태연구소장이 12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공개한 애기뿔소똥구리. ⓒ제주의소리
비자림로 정밀생태조사반 이강운 홀로세 생태연구소장이 12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공개한 애기뿔소똥구리.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4
도민 2019-06-14 04:13:26
활똥가님들!
딩신들이 진정으로 우리 제주도의 자연환경을 위한다면 현재 진행되고 있는 [제주도 국립공원 확대]와 같은 부분에 목숨걸고 앞장서 주셔야지요.
제발 똥 오줌 못가리고 주민들의 안전과 편의, 지역발전을 위한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에 딴지 걸지 마십시오.
14.***.***.97

제주도민 2019-06-13 10:40:41
강정항-비자림로-제2공항으로 이어지는

육지데모꾼들은 제주를 떠나라

제주도 일에 개입하지 말라
121.***.***.115

제주도민 2019-06-12 21:01:27
얼마전까지 그곳에서 소들을방목하여서 있는것뿐이지 소들을방목하지 않는 지금은 얼마안가서 애기뿔소똥구리도 없어지겠지요
보호하려고 소들을 계속 방목할수도 없고
그방목지는 지금 사진찍는 명소가 됐던데 거기오는사람들은다내쫒아야하나요.
차량통행도 엄청나서 사고위험도 많은곳입니다
39.***.***.20

!!! 2019-06-12 19:04:11
어떤중은 도룡농 죽은덴허멍 단식했주?그걸 초자강 어깨두두린 인간은 지금 이세상 사름 아니고~~~
121.***.***.83

보는눈 2019-06-12 18:58:59
와 소똥구리 한 30여년만에 봅니다 인간은 생명체를 살아갈수 있겠끔 터전을 아낌없의 마련해 주셔야 합니다 착한일을 찿아서 할때에 하늘도 도와줄 겁니다
39.***.***.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