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청 운동부 감독, 선수훈련비 수천만원 횡령 의혹
제주도청 운동부 감독, 선수훈련비 수천만원 횡령 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경용 위원장, “감독이 선수들 통장 일괄관리, 입금 확인 후 바로 인출…수사 의뢰하라”

제주도청 직장운동경기부 감독이 선수들의 훈련비와 숙박비 수천만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경용 위원장. ⓒ제주의소리
이경용 위원장.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경용 위원장(서홍·대륜동, 무소속)12일 제373회 제1차 정례회 2018회계연도 결산안 심사에서 제가 한달 전에 제보를 받은 내용이라며 이 같은 훈련비숙박비 횡령 의혹을 제기했다.

이경용 위원장에 따르면, 지난 2017년도 전국체전에 출전했던 레슬링 종목 선수들이 묵었던 숙박비가 허위로 계산됐다. 선수들이 숙박한 해피선수촌은 선수들을 위한 무료 숙박시설이지만 1인당 1박에 5만원씩의 숙박비가 지출됐다.

또 선수촌에는 4명이 이용했다고 기록되어 있지만 품의서는 5명이 이용한 것으로 작성됐고, 이경용 위원장이 확보한 자료에는 9명에 대한 숙박비가 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체전 출전선수뿐만 아니라 일반 직장운동경기부 전지훈련에서도 비슷한 정황이 포착됐다.

이 위원장은 레슬링협회에서 201385일에 입금된 450만원이 87일과 8, 12일 등 3번에 걸쳐 특정인의 통장으로 흘러 들어갔다. 201479일에도 500만원이 입금됐는데 1110일 하루에 100만원씩 5차례에 걸쳐 현금카드로 인출됐다. 이 돈이 특정인에게 들어간 건지는 확인해봐야 한다고 훈련비 횡령 의혹을 제기했다.

이 위원장은 레슬링협회와 개인통장 간 거래정황이 담긴 입출금 내역서를 제시하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체육회에서 2016323일과 24일에 걸쳐 74만원이 입금되자마자 바로 출금됐고, 그해 525일에도 같은 방식으로 전날 입근된 175만원이 출금됐다이게 뭔지 알아보니 감독이 선수들의 통장을 다 걷은 뒤 자신의 전화번호로 입출금 상황을 보내게 한 후 입금이 되면 바로 출금한 것으로 의심이 든다. 선수 개인의 비밀번호를 선수 대신 감독이 지정받아 유용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전국체전 기본훈련비 지급현황을 보면 대부분 학교는 선수 개인에게 지급한 반면 특정 학교의 경우는 선수가 아닌 학교에 지급한 것으로 되어 있다. 선수들 입장에서는 감독이 출전 여부 등 자신들의 생사여탈권을 갖고 있다보니 불만이 있어도 문제를 제기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상범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통장의 경우 학생들이 개별 소지하거나 학부모들이 챙기기 어려운 부분을 감독들이 일괄 관리하다보니 생긴 현상인 것 같다계약 때부터 숙지시켜 이런 사례가 나타나면 징계를 강화하겠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이 위원장은 이게 학생들만의 문제가 아니다. (횡령 의혹을 받는) 분이 직장 운동경기부까지 다 관리했다. 선수들의 신뢰를 못 받는 감독이 이런 전횡을 저지르면 그 스포츠는 죽은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종이로 하는 정산시스템도 문제다. 도체육회도 곧 독립할 가능성이 많아지고 있는데 이렇게 해서 어떻게 관리감독을 하겠느냐수사 의뢰할 건 하고 부정비리가 재발되지 않도록 점검할 것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기자님 2019-06-12 16:52:58
기본적인 문법이랑 어법은 좀 고민해서 기사를 쓰셨으면 합니다. 선수들이 숙소에 '묶는' 것은 무엇이고, 출전여부생사여탈권은 무슨 얘깁니까. 선수들이 숙소에 밧줄로 묶였나요, 그리고 출전여부를 결정한다는 겁니까(출전여부) 죽이고 살린다는 (생사여부여탈) 겁니까. 與奪(여탈) 같은 잘 모르는 어려운 한자어를 쓰려면 사전을 찾아보거나 아니면 쉬운 말로 쓰시고, 품위서도 또 뭡니까. 품의(稟議)서겠지요.
12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