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의원, “성범죄자·음주운전자 카풀 운전 못한다”
오영훈 의원, “성범죄자·음주운전자 카풀 운전 못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 대표발의…“공유경제 건전한 발전 법제화로 뒷받침”
오영훈 국회의원. ⓒ제주의소리
오영훈 국회의원. ⓒ제주의소리

카풀 등 공유경제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의 신변안전을 위한 대책이 마련된다. 성범죄나 음주운전 전력이 있으면 카풀 운전 자체를 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률 개정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상임부의장인 오영훈 국회의원(제주시을)12일 공유경제의 대표적인 서비스인 카풀에 대해 이용하는 국민의 신변안전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최근 공유경제서비스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 카풀 앱을 이용한 여성이용객들이 남성 운전자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끊이지 않고 있지만 이런 범죄를 막기 위한 안전장치가 전무한 상황이다.

무엇보다 카풀 앱 서비스에 대한 택시업계의 반발 때문에 카풀 앱을 이용한 국민 신변안전에 구멍이 있어도 제도정비에 손을 쓸 수가 없는 실정. 더구나 현행법으로는 카풀 운전자들은 버스·택시와는 다르게 범죄경력·음주운전 이력조회가 불가능한 것도 피해자들을 양산하고 있다는 점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내 한 카풀 업체에서 카풀 운전자의 신원을 확인해주는 시스템을 도입해 보다 안심하게 공유경제(카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해 이용객과 국민의 신변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하나의 사례로 제시되고 있다.

이에 오영훈 의원은 , 자동차, 지식 등 다양한 재화를 공유하는 경제 유형도 좋지만 무엇보다 국민안전이 최우선돼야 한다국민의 신변과 안전한 사회, 공정한 제도를 위해서는 좋은 사례를 정면교사 삼아 공유경제가 보다 건전하게 발전할 수 있도록 법제화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잘했어 2019-06-13 09:48:54
잘하고 있네! 오영훈 화이팅!!
210.***.***.34

지역사람 2019-06-13 00:30:11
아예 카풀을 없으면 되잖아.
112.***.***.210

오역훈 2019-06-12 23:39:54
역투표 역겨워 오역훈
선거법 전과자는 선거해도 되요?
124.***.***.83

히룡의소리 2019-06-12 20:26:17
좋은법안이네요! 제주는 아직 뭐 없지만 기사보니까 서울에는 카풀이니 타다니 말이 많은것같은데, 이런법안에 국민들은 안심하죠. 그런데 여기에 댓글단 냥반들은 시간이 참 많으신듯? 공유경제는 뭔지 검색부터 해보시길 ^^!!ㅋㅋㅋㅋ
175.***.***.155

도민 2019-06-12 19:31:07
묻지말고 따지지도 말고 자한당에 한표주고 tv버려버리고 정치관심꺼야지 ㅋㅋㅋㅋ
14.***.***.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