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증거보전 신청...법정서 정당방위 주장하나
고유정 증거보전 신청...법정서 정당방위 주장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7.여)이 검찰 조사를 앞두고 법원에 증거보전 신청을 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고씨는 검찰 송치를 앞둔 10일 변호인을 통해 법원에 증거보전 신청서를 접수했다. 현재 사건은 형사1단독에 배당돼 심문을 앞두고 있다.

증거보전은 재판을 앞두고 법정에서 제시할 증거가 사용하기 불가능하거나 어려운 경우에 대비해 법원이 미리 증거 조사를 해 보전하는 절차다.

고씨는 붕대가 감긴 오른쪽 손에 대한 신체적 피해사실에 대한 증거보전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을 통해서도 공개된 오른손 현재까지 치료가 이뤄지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5월25일 오후 8시부터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모(37)씨를 살해하고 27일  오전 11시30분 홀로 펜션을 나섰다.

이후 자신의 그랜저 차량을 몰아 제주시로 이동한 뒤 모텔을 잡고 곧바로 병원으로 이동해 오른손을 치료했다.

경찰은 고씨가 전 남편을 살해하는 과정에서 다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반면 증거보전 신청에 비춰 고씨가 펜션에서 남편과의 다툼에 의해 손이 다쳤다는 주장을 펼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향후 재판에서 증거보건 신청사건이 정당방위 주장을 위한 증거물로 사용될 가능성이 높다.

고씨는 자신의 신상공개 결정에 대해서도 불만을 품고 경찰의 신상공개결정 집행정치 신청도 제출했지만 최근 이를 취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도민 2019-06-14 15:35:39
내가 프로파일링 해볼까??
저 여자는 부잣집의 외동딸로 태어나서 평생 갑의 위치에서 살아왔음..
다른 사람들 이목때문에 예의바른것처럼 보여줄뿐 실제론 우월감에 살았지.
대학 다니다가 잘생기고 키큰 남자가 있어서 연애하고 결혼했는데 잘사는 자신의 집안과 달리 그다지 잘살지도 못하고
공부만 하던 남편은 무능하게 보였던것이지.
그에게 있어선 남편은 단순히 애완동물에 불과한것임..
남편과 아들에게도 손찌검을 하고 시댁을 보길 우습게 여기니 남자는 이혼을 했는데 저 여자는 "감히 너 따위가 나에게 대들어?"라는 생각을 하고 면접도 안 시켜줬음.
아들을 키우고 싶은 생각은 없지만 남편과 시댁에서 엄청나게 아끼니 단순히 그들을 괴롭히기 위해서 아들을 데려간것임.
49.***.***.177


살인자는 2019-06-13 14:16:36
순순히 자백하고 죄값을 받아라....
1.***.***.242